[IS 잠실 코멘트]'승장' 이동욱 감독 ”팀이 뭉쳐서 집중력을 보여줬다”

    [IS 잠실 코멘트]'승장' 이동욱 감독 ”팀이 뭉쳐서 집중력을 보여줬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1 22:5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9회 역전승을 거둔 NC 이동욱 감독이 경기 후 선수들을 맞이하고 있다.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21/

    2020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9회 역전승을 거둔 NC 이동욱 감독이 경기 후 선수들을 맞이하고 있다.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21/

     
    NC가 대어를 낚었다.  

     
    NC는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12-6으로 승리했다. 3-4으로 뒤진 채 맞이한 9회초 공격에서만 9득점을 했다. 1차전에서 승리하며 7연승을 달렸지만, 2차전에서는 1-2로 패했다. 연패, 루징 시리즈 위기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시즌 12승2패. 선두 독주다.  
     
    선두타자 박민우가 2루 땅볼로 물러나며 패색이 짙었지만, 대타 박석민과 후속 나성범 그리고 4번 타자 양의지가 연속 안타와 볼넷으로 출루했다. 이 상황에서 권희동이 밀어내기 사구를 얻어내며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두산 마운드를 폭격했다. 노진혁이 2타점 2루타, 강진성이 적시타, 알테어가 스리런 홈런, 김준완이 투런포를 쳤다. 집중력을 발휘했다.  
     
    경기 뒤 이동욱 NC 감독은 "주장 양의지를 중심으로 똘똘 뭉쳐서 하나가 됐다. 집중력을 보여줬다. 마운드에서는 배재환, 장현식이 잘했다. 야수 알테어 노진혁도 각자 역할을 했다. 좋은 경기를 했다. 창원 홈에서 좋은 경기를 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