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스페셜, 송가인과 트로트 열풍 조명

    SBS 스페셜, 송가인과 트로트 열풍 조명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2 11:2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SBS

    SBS

    SBS 스페셜이 송가인과 트로트 특집을 다룬다.

     
    24일 오후 11시 5분 SBS스페셜 '송가인의 2020 젊은 트롯'에서는 최근 한국 사회에 불고 있는 트로트 열풍을 송가인을 통해 해석해 본다. 한국 대중가요 100년 역사상 전 세대가 이렇게 트로트에 열광한 적은 없었다. 아이돌만의 전유물이었던 공식 팬클럽, 홈 마스터, 굿즈 제작, 팬픽, 조공 등 일명덕질 문화가 트로트 가수들에게도 생겨나고 있다.
     
    이노션 월드 와이드 측 빅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트로트 관련 검색량은 2018년 3만 7,230건에서 2019년 37만 3,983건으로 10배 가까이 급증 하였다. 국한된 세대의 음악, 비주류 장르였던 “트로트” 이제 전 국민의 사랑을 받는 대세로 자리 잡았다.
     
    송가인은 "가는 곳마다 역대급으로 사람이 많이 온대요, 진도 군수님께서 얘기해 주시길 2만 명 올 것이 4만 명, 5만 명이 온다고, 단군 이래로 사람들이 이렇게나 많이 왔다고 하시더라고요. 가인 씨 덕분에 많이 왔다고 얘기해 주시니까 너무 감사하고 신기해요"라고 말했다.
     
     10대부터 8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팬층이 모여 있는 팬클럽 어게인은 송가인의 목소리에는 애절한 한을 다루며 그 한을 달래주는 흥까지 담겨 있다고 입을 모아 말한다. 방송에선 한과 흥이 함께 공존하는 아이러니한 장르, 트로트가 가진 매력을 알아 본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