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어촌편5' 유해진, 낚시와의 전쟁 계속한다 ”잡아야 끝이 나”

    '삼시세끼 어촌편5' 유해진, 낚시와의 전쟁 계속한다 ”잡아야 끝이 나”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2 13:1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tvN '삼시세끼 어촌편5' 4회

    tvN '삼시세끼 어촌편5' 4회

     
    '삼시세끼 어촌편5' 유해진이 흥미진진한 낚시와의 전쟁을 이어간다.
     
    오늘(22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되는 tvN '삼시세끼 어촌편5' 4회에서는 어떻게든 물고기를 낚고 싶은 유해진의 이야기가 계속된다. 작은 섬에 들어온 뒤로 생선 반찬은 구경조차 못 한 상황이기에 차승원 역시 "오늘은 분명히 잡아. 잡아야 이 이야기가 끝이 나"라고 말해 유해진의 나 홀로선상 낚시 결과에 궁금증을 높인다. 유해진이 손님으로 온 공효진에게 생선 요리를 대접할 수 있을지는 이날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잠시 섬을 떠났다가 다시 돌아온 날, 손호준의 부재를 맞이한 차승원 유해진의 고군분투도 펼쳐진다. 손호준이 없으니 왠지 불도 잘 붙지 않는 것 같고 늘 쓰던 가위마저 어디 있는지 헷갈리는 상황들이 이어지는 것. 하지만 공개된 예고편에서 통발을 확인한 후 함박웃음을 짓는 유해진은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제작진은 "오늘(22일) 방송에서는 5년 전 손호준의 부재를 한 번 경험한 이후 오랜만에 단둘만의 시간을 갖게 된 유해진 차승원의 섬 라이프가 그려진다. 두 사람이 손호준의 빈자리를 얼마나 느낄지 작은 섬에서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기대해달라"며 "차승원 유해진이 '크크손' 손호준 없이 밥은 해 먹을 수 있을지, 처음으로 통발에 들어온 의문의 재료로 요리에 성공할 수 있을지도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방송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
     
    김지현 기자 kim.jihyun3@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