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브리핑] 발목 다친 김하성, 타박상 진단…'오늘 선수단 합류'

    [IS 브리핑] 발목 다친 김하성, 타박상 진단…'오늘 선수단 합류'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2 17: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키움이 한숨을 돌렸다. 김하성이 단순 타박상 소견을 받았다.
     
    키움 구단은 22일 '오늘 오전 구단 지정병원에서 MRI 촬영 등을 진행한 결과 김하성이 타박상 소견을 받았다. 다행히 인대와 뼈에는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김하성은 전날 열린 고척 SK전에서 베이스러닝 과정에서 오른발목을 다쳐 내야수 김주형으로 교체됐다.
     
    별다른 부상이 확인되지 않아 곧바로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구단은 '김하성은 금일 오후 부산으로 이동한다. 경기 출전 여부는 선수 상태를 한 번 더 체크하고 결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키움은 이날부터 사직 원정을 시작한다.
     
    한편 김하성은 키움의 주전 유격수다. 올 시즌에는 15경기에 출전해 타율 0.246(57타수 14안타) 2홈런, 8타점을 기록 중이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