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무실점' KIA 4연승..SK는 다시 연패

    '양현종 무실점' KIA 4연승..SK는 다시 연패

    [중앙일보] 입력 2020.05.22 22:4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KIA 타이거즈가 에이스 양현종의 호투를 앞세워 4연승을 달렸다. 최하위 SK 와이번스는 10연패를 끊자마자 다시 2연패에 빠졌다.
     
    KIA 선발 투수 양현종이 22일 인천 SK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KIA 선발 투수 양현종이 22일 인천 SK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KIA는 2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 원정경기에서 2-1로 이겼다. KIA 선발 양현종은 6이닝 동안 4안타만 허용하고 1실점(비자책) 했다. 탈삼진은 5개를 기록했다. 지난 5일 개막전에서 3이닝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된 양현종은 이후 3경기에서 모두 승리했다. 이날은 1점 차 승리를 잘 지키며 시즌 3승에 성공했다.
     
    KIA는 1회 초 최형우의 중견수 앞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쉽게 뽑았다. 그러나 KIA 리드를 오래 유지하지 못했다. 1회 말 KIA 3루수 황윤호의 실책과 김강민의 도루로 양현종이 무사 2루 위기에 몰렸다. 이어 1사 2루에서 최정의 빗맞은 타구가 야수 사이에 떨어지면서 1-1 동점이 됐다.
     
    팔꿈치 통증을 호소한 닉 킹엄 대신 선발 등판한 SK 김주한은 기대 이상으로 호투했다.  4이닝을 4피안타 1실점으로 막으며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다.
     
    그러나 SK 불펜 투수들의 제구 난조로 자멸했다. 박희수가 6회 초 선두타자 최형우에게 볼넷을 내준 뒤 사이드암 박민호로 교체됐다. KIA 나지완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황대인과 최원준이 연속 볼넷을 얻었다. 이어진 2사 만루에서 KIA 왼손 대타 유민상이 볼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오른 허벅지를 살짝 스치는 사구를 얻어냈다. 밀어내기 몸 맞는 공.
     
    양현종이 6회 말을 무실점으로 막아내자 KIA 불펜은 2-1 리드를 끝까지 지켰다. 박준표-김명찬-전상현-문경찬이 3이닝 무실점을 합착했다.
     
    4연승을 달린 KIA 선수들이 승리를 축하고 있다. [연합뉴스]

    4연승을 달린 KIA 선수들이 승리를 축하고 있다. [연합뉴스]

    LG 트윈스는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T 위즈와홈 경기에서 김현수의 끝내기 안타로 6-5 역전승을 거뒀다. 1회 초 4점을 빼앗기며 경기 내내 끌려가던 LG는 2-5이던 8회 말 2점을 추격했다.
     
    LG 김현수가 KT전에서 9회 말 끝내기 안타를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LG 김현수가 KT전에서 9회 말 끝내기 안타를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LG는 9회 말 KT 마무리 이대은을 흔들었다. 정근우의 볼넷과 홍창기의 2루타, 유강남의 고의4구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KT는 이대은을 내리고 김재윤을 투입했지만, 김민성의 빗맞은 안타로 5-5 동점을 허용했다. 이어 김현수가 중전 적시타를 때려 짜릿한 역전에 성공했다. 2연승을 달린 2위 LG는 1위 NC 다이노스를 2경기 차로 따라붙었다.
     
    6-5 역전승을 이끈 뒤 환호하는 LG 김현수. [연합뉴스]

    6-5 역전승을 이끈 뒤 환호하는 LG 김현수. [연합뉴스]

    롯데 자이언츠는 부산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에서 9-7로 재역전승, 4연패에서 벗어났다. 롯데 주장 민병헌이 6회 무사 만루에서 싹쓸이 2루타를 때려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