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2021년 세계스키선수권대회 1년 연기 요청

    이탈리아, 2021년 세계스키선수권대회 1년 연기 요청

    [연합] 입력 2020.05.26 08:4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알파인 스키 경기 모습.

    알파인 스키 경기 모습.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이탈리아가 2021년 2월에 열릴 예정인 세계 알파인스키 선수권대회를 2022년으로 미뤄달라고 국제스키연맹(FIS)에 요청했다.

    AP통신은 26일 "이탈리아 올림픽위원회 조반니 말라고 위원장이 24일 현지 TV 프로그램에 나와 2021년 2월 이탈리아 코르티나담페초에서 열릴 예정인 세계 알파인스키선수권대회를 2022년 3월에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탈리아 동계스포츠연맹(IWSF) 역시 25일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이사회에서 2021년 세계 알파인스키 선수권의 1년 연기를 요청했다고 확인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으로 이탈리아는 23만명 이상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3만명 이상이 숨지는 등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피해가 큰 편에 속한다.

    말라고 위원장은 현지 TV와 인터뷰에서 "현실적으로 이것이 최선의 방법이고 어쩌면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FIS가 이탈리아의 세계 알파인선수권대회 1년 연기 요청을 받아들일 것인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탈리아 코르티나담페초는 올해 3월에도 월드컵 파이널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때문에 대회를 취소했다.

    다만 2022년 3월로 대회를 연기할 경우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끝난 뒤 한 달 만에 알파인 세계선수권이 열리게 된다.

    코르티나담페초는 2026년 동계올림픽 알파인 스키가 열릴 예정인 곳이기도 하다.

    email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