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본 어게인' 이수혁X장기용, 사건 진상 파악 위해 갤러리로 이동

    [리뷰IS] '본 어게인' 이수혁X장기용, 사건 진상 파악 위해 갤러리로 이동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7 09:5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KBS 2TV 월화극 '본 어게인' 23·24회

    KBS 2TV 월화극 '본 어게인' 23·24회

    KBS 2TV 월화극 '본 어게인' 23·24회

    KBS 2TV 월화극 '본 어게인' 23·24회

     
    '본 어게인' 이수혁 장기용이 노란우산 살인사건의 진범 찾기에 나섰다.
     
    26일 방송된 KBS 2TV '본 어게인'에서는 전생의 기억을 되찾은 이수혁(김수혁) 장기용(천종범)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수혁은 '오래된 미래'에서 과거의 기억을 떠올렸다. 그가 서점을 떠나자 장기용은 서점 주인에게 이수혁의 정체에 관해 물었다. 서점 주인은 이수혁이 남기고 간 쪽지를 보여줬다. 그 쪽지 안에는 차형빈을 지우고 김수혁이라고 쓴 글귀가 있었다.
     
    다시 학교에 출석한 장기용은 진세연(정사빈)과 재회했다. 진세연은 그를 반갑게 맞이하며 이수혁이 그에게 총을 쐈던 행동에 대해 사과했다. 장기용은 "당사자도 아닌데 왜 사과를 하냐"며 되물었다. 진세연은 "모든 게 나 때문에 벌어진 것 같아서"라고 답했다.
     
    이수혁은 장기용과 대면해서 대화를 나눴다. 장기용은 그에게 "날 쏜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고 이수혁은 "네가 정사빈을 죽였으니까"라고 했다. 장기용은 과거 자신이 죽인 사람은 박미현(윤정희)뿐이라고 했다. 그리고 이수혁에게 '연쇄살인범은 정인겸(공인우)'라고 밝혔다. 이후 또다시 싸움한다고 착각한 진세연의 개입으로 인해 두 사람의 대화는 이어지지 못했다.
     
    KBS 2TV 월화극 '본 어게인' 23·24회

    KBS 2TV 월화극 '본 어게인' 23·24회

    이수혁은 서점 주인을 알아냈던 진세연(정하은)의 무덤을 찾았다. 그는 무덤 앞에서 "너무 늦게 왔다"며 오열했다.장기용은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김정난(장혜미)을 만나 정인겸을 데려오라고 압박했다. 김정난에게 '만약 데려오지 않는다면 당신이 공범인 사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그의 압박에 김정난은 결국 정인겸과의 접견 장소를 알려주었고 장기용은 그 장소로 향했다.
     
    KBS 2TV 월화극 '본 어게인' 23·24회

    KBS 2TV 월화극 '본 어게인' 23·24회

    이수혁도 과거와 현재의 기억을 바탕으로 노란우산 살인사건 수사를 진행했다. 그는 갤러리에서 발견한 그림들로부터 사건 속 수상함을 발견했고 정인겸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이후 이수혁은 장기용으로부터 '정인겸의 실체를 확인하기 위해 갤러리로 오라'는 문자를 받고 곧장 갤러리로 향했다.
     
    김지현 기자 kim.jihyun3@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