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팽락커플, '밥상 전쟁'에 이어 2차전 돌입!

    '1호가 될 순 없어' 팽락커플, '밥상 전쟁'에 이어 2차전 돌입!

    [JTBC] 입력 2020.05.27 11:0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팽현숙-최양락 부부가 저녁 밥상 전쟁에 이어 2차 대전에 돌입한다.

    27일(수)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기획 성치경, 연출 유기환·김나현) 2회에서는 화제의 '개쀼세'(개그판 부부의 세계) 실사판, 팽락커플의 2차전이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공개된 VCR 속에서 두 사람은 팽현숙이 운영중인 카페에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쉴 틈 없이 일하는 팽현숙과는 달리 '유유자적 베짱이' 최양락은 휴식을 즐겨 팽현숙의 빈축을 샀다.

    꿀맛 같은 휴식 중 발각된 최양락은 팽현숙에게서 벗어나 한참을 돌아오지 않았다. 한편, 32년차 결혼생활의 완벽한 촉으로 그의 평소 동선을 파악한 팽현숙은 마치 '추노꾼'에 빙의한 듯 추격에 돌입해 웃음을 자아냈다.

    집으로 돌아와 셀프 가구 조립에 나선 두 사람은 여전히 시작부터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흥미를 유발했다. "완제품을 사면 되는 것 아니냐"며 강한 불만을 드러낸 최양락에 팽현숙이 "다른 집은 쉽게만 한다더라"고 비교하자 심기가 불편해진 최양락은 포장된 박스를 거칠게 뜯으며 분노의 '찢방'을 선보여 아슬함을 이어갔다.

    '순한 맛 최양락, 마라 맛 팽현숙'이라며 벌써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팽락커플이 이번엔 극적인 평화를 이뤄낼 수 있을지 27일(오늘)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JTBC 핫클릭

    '1호가 될 순 없어' 박준형 "개그 가업 위해 늦둥이 낳자" 선포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 "박미선·이봉원 연애, 내가 제보" 고백 '1호가 될 순 없어' 최양락, 팽현숙 '인테리어 대출' 고백에 분노 '1호가 될 순 없어' 관전 포인트는 #이혼율0% #부부의세계 #개그어벤져스 '가장 보통의 가족' 강성진-이현영, 사춘기 아들 위해 유쾌한 파티 열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