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입자' 김무열 ”각자의 자리서 코로나19와 싸우듯, 최고의 작품 보여드릴 것”

    '침입자' 김무열 ”각자의 자리서 코로나19와 싸우듯, 최고의 작품 보여드릴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7 16:3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김무열

    김무열

     
     
    영화 '침입자(손원평 감독)'의 김무열이 코로나19 사태 가운데서 첫 상업영화로 개봉에 나서는 소감을 전했다.  
     
    김무열은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침입자' 언론배급시사 및 기자간담회에서 "우리가 만드는 이야기를 통해 많은 사람들의 공감대가 형성됐으면 좋겠다. 지금도 방역 최전선에서 많은 분들이 싸우고 있고, 각자의 자리에서 싸우고 있다. 우리 또한 우리의 일터에서 싸워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관객 분들이 한 분이라도 극장에 오신다면, 최고의 이야기를 들려드리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겠다. 빨리 건강한 세상이 와서 많은 분들과 좋은 이야기 나누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한 송지효는 "대중문화가 침체됐다. 많은 분들의 기분이 다운돼 있을 때, 이 영화가 재미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영화를 보면서 느꼈지만, 굉장히 오랜만에 극장에서 영화를 봤다. 많은 분들도 그러실 거다. 제일 중요한 건 안전이지만, 다른 분들도 저와 같이 오랜만에 극장에 와서 문화를 즐기며 생활에 활력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손원평 감독은 "극장이 오래 쉬었다. 첫 상업영화다. 감독으로서 부담스럽기도 하고 조마조마한 것도 사실이다. 그보다는 앞으로 개봉할 영화들에 이 영화가 좋은 선례로 남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크다. 관객들도 극장이라는 공간에 못 온 지 오래되지 않았나. 이 영화를 시작으로 모두 안전 수칙을 지키며 영화라는 것이 영화관에서 보면 얼마나 즐거운지를 느끼게 될 계기로 자리잡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송지효)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김무열)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송지효, 김무열이 출연한다. '아몬드', '서른의 반격' 등을 집필한 베스트셀러 작가 손원평의 장편 연출 데뷔작이다. 오는 6월 4일 개봉.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