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창원 브리핑] '브리검 공백' 키움, 28일 NC전 선발 정대현 유력

    [IS 창원 브리핑] '브리검 공백' 키움, 28일 NC전 선발 정대현 유력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7 17:2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제이크 브리검(32)의 빈자리는 왼손 투수 정대현(29)이 채울 가능성이 크다.
     
    키움은 27일 악재가 발생했다. 전날 불펜 피칭을 하다 오른 팔꿈치 통증을 느낌 제이크 브리검이 결국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손혁 감독은 "아침에 다시 체크했는데 통증이 미세하게 있어서 내일 검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창원에서 서울로 이동한 브리검은 구단 지정병원에서 정밀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당장 브리검이 나설 예정이던 28일 창원 NC전을 맡아줄 '임시' 선발이 필요하다. 손혁 감독은 "신재영이나 정대현, 김재웅을 생각하고 있다. 조영건은 화요일(26일) 2군에서 선발을 던져 날짜가 안 된다"고 했다.
     
    가능성이 높은 건 정대현이다. 정대현은 올 시즌 2군 3경기에 등판해 평균자책점 8.68을 기록 중이다. 피안타율이 0.444로 무척 높다. 하지만 로테이션 순번을 고려하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손 감독은 "원래 정대현이 28일 2군 경기 선발 등판 예정이었다. 2군 추천도 있었다"며 "현재는 정대현이나 신재영 아니면 (불펜 투수로 한 경기를 끌어가는) 불펜 데이로 갈지 고민 중이다. 오늘 경기를 보고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창원=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