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스타]유희관 ”불펜 부담 덜어 주고 싶었다”

    [IS 잠실 스타]유희관 ”불펜 부담 덜어 주고 싶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7 21:4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SK와이번스의 경기가 2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4회초 2사 만루에서 로맥에게 볼넷을 허용, 밀어내기로 동점을 허용한 유희관이 이닝을 마치고 아쉬움 가득한 표정으로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다.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27/

    2020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SK와이번스의 경기가 2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4회초 2사 만루에서 로맥에게 볼넷을 허용, 밀어내기로 동점을 허용한 유희관이 이닝을 마치고 아쉬움 가득한 표정으로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다.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27/

     
    두산 좌완 선발투수 유희관(34)이 시즌 두 번째 승리투수가 됐다.  

     
    유희관은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SK와의 시즌 두 번째 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서 7이닝 동안 110구를 기록하며 4피안타·4볼넷·5탈삼진·1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이 그가 마운드에 있을 때 4점을 지원했고, 불펜진이 리드를 지켜내며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2승(1패)째. 
     
    2회까지는 잘 막아냈다. 1회는 2사 뒤 최정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제이미 로맥에게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다. 선행 주자를 잡았다. 2회는 선두타자 정진기에게 내야 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주자가 리드 폭을 넓힌 순간을 놓치지 않고 견제를 해서 잡아냈다. 후속 정의윤과 최준우는 각각 내야 땅볼과 땅볼 처리.  
     
    타선은 1회 공격에서 SK 선발투수 문승원으로부터 1득점을 했다. 그러나 유희관이 3회 투구에서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2사 뒤 갑자기 흔들렸다. 노수광에게 우전 안타, 최지훈에게 좌중간 2루타를 맞았다. 최정은 고의4구나 다름 없는 볼넷 허용. 이 상황에서 상대한 로맥에게도 밀어내기 볼넷을 내줬다. 1-1 동점.  
     
    그러나 이어진 위기에서 정진기에게 초구에 내야 땅볼을 얻어냈다. 4회는 삼자범퇴. 5회 투구에서는 2사 뒤 최지훈에게 우전 3루타를 맞고 다시 실점 위기에 놓였고, 최정도 볼넷으로 내보냈다. 로맥을 우익수 뜬공으로 아웃시켰다. 6회도 삼자범퇴.  
     
    7회까지 땅볼 2개와 삼진 1개를 기록하며 깔끔하게 막아낸 유희관은 두산이 4-1로 앞선 8회 수비 시작과 함께 마운드를 박치국에게 넘겼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경기 중 인터뷰에서 "실점 정도를 떠나 7회까지 막아 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기대에 부응했다. 두산은 리드를 지켜냈고, 유희관은 시즌 2승을 거뒀다. 
     
    경기 뒤 만난 유희관은 "팀이 연승을 하는데 기여해 기쁘고, 7이닝을 막아서 만족스럽다. 기분 좋게 다음 등판을 준비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투수조 조장인 그는 최근 불펜진이 고전하고 있는 상황이기에 더 힘을 냈다. 그는 "불펜이 타이트한 경기를 많이 해서 지쳐 있고 안 좋은 결과에 위축됐다. 형으로서 조금이라도 부담을 덜어주고 싶었다"며 책임감을 보여주기도 했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