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수원 상보]'빅이닝+불펜 무실점' KT, KIA 3연전 '우세 마무리'

    [IS 수원 상보]'빅이닝+불펜 무실점' KT, KIA 3연전 '우세 마무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8 21:3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프로야구 KT와 KIA의 경기가 28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KT 투수 김재윤이 8회 등판 역투하고있다. .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5.28.

    프로야구 KT와 KIA의 경기가 28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KT 투수 김재윤이 8회 등판 역투하고있다. .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5.28.

     
    KT가 시즌 9승(11패)째를 거뒀다.  
     
    KT는 28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IA와의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이 경기는 KIA 에이스 양현종과 KT 에이스 기대주 소형준의 맞대결이었다. 양상은 의외로 난타전. 한 점을 덜 준 소형준이 굳이 평가를 나누자면 더 앞섰다. 그리고 KT 불펜이 무실점으로 리드를 지켜냈다. KT가 위닝시리즈를 거뒀다. 5할 승률에도 2승 차로 다가섰다.
     
    소형준은 1회에 2점을 내줬다. 리드오프 박찬호에게 내야 안타를 내줬다. 비디오판독 뒤에도 번복은 없었다. 후속 타자는 프레스턴 터커. 142km(시속) 가운데 속구가 들어갔고 통타 당했다. 우중간을 넘어갔다.  
     
    타선은 2회 공격에서 1점을 추격했다. 1사 뒤 박경수가 볼넷, 장성우와 문상철, 오태곤이 연속 안타를 쳤다. 오태곤의 타구는 좌중간을 갈랐지만 공이 야구에게 잡힐 수 있는 점은 감안한 주자들이 리드폭을 넓히지 않았다. 단타로 끝났다.  
     
    소형준은 3회 투구에서 1점을 더 내줬다. 좌익수 오태곤의 수비가 아쉬웠다. 키를 넘기는 타구도 아니었는데, 직선타 포구에 실패했다. 타자 터커가 2루를 밟았다. 소형준은 최형우에게는 진루타, 나지완에게는 적시타를 맞았다.  
     
    승부 양상은 4회 KT 공격에서 바뀌었다. 양현종이 1사 뒤 급격히 흔들렸다. 오캐곤과 심우준에게 연속 안타, 배정대에게도 좌전 안타를 맞고 1점 추격을 허용했다. KIA 내야수 박찬호의 수비도 아쉬웠다. 양현종이 후속 조용호에게 땅볼을 유도했고, 그가 포구까지는 했다. 그러나 한 차례 미끄러지며 토스 타이밍을 놓쳤다. 베이스 터치와 송구를 시도 했지만 선행 주자와 타자 주자 모두 세이프 판정을 받았다.  
     
    양현종은 이어진 위기에서 평범한 땅볼을 유도했다. 이 공을 박찬호가 다시 잡지 못했다. 주자 2명이 들어왔다. 버티던 양현종도 황재균에게 우중간 2루타를 맞았다. KT는 순식간에 5점을 냈다.  
     
     
    프로야구 KT와 KIA의 경기가 27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KT가 5-0으로 승리했다. 경기종료후 선수들이 승리 세리머니하고 있다.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5.27.

    프로야구 KT와 KIA의 경기가 27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KT가 5-0으로 승리했다. 경기종료후 선수들이 승리 세리머니하고 있다.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5.27.

     
    이 점수 차가 유지됐다면, 신인 소형준이 대투수 양현종을 상대로 판정승을 거둘 수 있었다. 그러나 피홈런이 나왔다. 5회초 1사 뒤 터커에게 볼넷을 내줬고, 2사 뒤에는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홈런을 허용했다. 6-5, 1점 차 추격 허용.  
     
    선발투수의 경쟁은 5회까지였다. 6회부터 불펜이 가동됐다. 그리고 타선의 침묵이 이어졌다. KT는 하준호가 6회, 주권이 7회와 8회에 올랐다. 8회에 1사 2루 위기에 놓이자 마무리투수 김재윤을 조기에 투입했다.  
     
    행운이 따랐다. 황윤호의 뜬공이 중견수에게 잡혔고, 대주자 문선재가 리터치 뒤 쇄도를 시도했지만 KT 야수진의 중계 플레이에 잡혔다. 팔은 베이스에 먼저 뻗었지만 오버런처럼 순간적으로 몸이 떨어진 순간에 KT 3루수 황재균이 태그를 했다.  
     
    6-5, 1점 앞선 KT는 9회에도 리드를 지켜냈다. KT가 승리하며 시리즈 우세를 가져갔다.  
     
    수원=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