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③] '슬의' 전미도 ”재밌는 사람 좋아한다, 실제면 조정석”

    [인터뷰③] '슬의' 전미도 ”재밌는 사람 좋아한다, 실제면 조정석”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9 08:15 수정 2020.05.29 16:1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채송화를 연기한 배우 전미도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채송화를 연기한 배우 전미도

    내공 있는 배우는 무대를 옮겨도 빛이 나는 법, 전미도(38)가 그러했다.  
     
    2006년 뮤지컬 '미스터 마우스'로 데뷔한 전미도는 이미 뮤지컬·연극계에서 유명한 스타다. 데뷔 이후 지금까지 한 해도 쉰 적이 없을만큼 왕성한 활동을 이어왔고 꾸준히 연기력과 가창력을 다지며 자신만의 묵직한 내공을 쌓아왔다. 그동안 브라운관과는 인연이 없었지만, 업계에서는 이전부터 실력자로서 명성을 떨쳐왔다.  
     
    '진짜는 진짜를 알아보는 법'. 전미도는 연출뿐만 아니라 '원석 발굴'에도 능력 발휘를 하는 신원호 PD의 레이더망에 걸렸다. 작품마다 스타를 탄생시키는 신원호 PD는 이번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통해 전미도를 브라운관 속 스타로도 만들었다.  
     
    28일 종영한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전미도는 신경외과 교수 채송화를 연기했다. 첫주연극이었지만 보는 이들로부터 '찐 의사' 같다는 평을 들을 만큼 캐릭터에 잘 녹아들었고 극 중 음치 컨셉을 받아 전공인 노래가 아닌 베이스 연주도 선보이며 다채로운 매력을 표출했다.  
     
    안방극장에 확실히 눈도장을 찍은 전미도. 차기작은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이지만 올 하반기에 촬영 예정인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로 다시 안방극장을 찾는다.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채송화를 연기한 배우 전미도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채송화를 연기한 배우 전미도

    ※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결말에 관해 만족하는가.
    "만족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이렇게 끝난다고'하는 것도 있었다. 시즌제라서 그런지 시즌1에서 모든 이야기가 다 마무리되는 것 같지는 않다."
     
    -기억에 남는 장면은 무엇인가.  
    "김대명이 집안일로 복잡한 마음에 혼자 음악을 듣고 있다가 핸드폰을 떨어뜨렸는데 그 순간 떡하니 동기생 4명이 맥주랑 안주를 들고 서 있는 장면이 있다. 감독님이 '웃긴 표정 지으면 어떠냐'며 즉흥으로 제안한 신이다. 일차적으로는 온 스태프와 배우들이 웃으면서 촬영해 기억에 남았고 본 방송을 통해 보니 짠한 감정이 들어서 또 기억에 남았다. '진짜 저런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단역으로 뮤지컬 배우들도 꽤 등장했다.  
    "연기하려면 서로 눈을 마주 봐야 하는데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면 눈을 마주칠 때 어색한 순간이 생기더라. 기존에 알고 있던 배우들이 있어서 꽤 있어서 연기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됐다."
     
    -실제 본인이라면 조정석 김준한 중 누구를 택하겠나.
    "택할 수 있다면 진지한 사람보다 재밌는 사람을 좋아해서 조정석을 택하겠다. 애 딸린 이혼남이라서 고민이 되겠지만 '진짜 좋아한다고 하면 문제가 될 게 있겠나'란 생각도 든다."
     
    -시즌2에서 나왔으면 하는 부분은.
    "송화와 관련된 서사가 조금 더 나왔으면 좋겠다. 치홍이가 고백했을 때 무슨 마음이었는지. 익준이를 좋아한 건지. 송화가 과거 익준이를 짝사랑한 건지는 대본에 없어서 잘 모르겠다. 너무 궁금하다."
     
    -'슬의' 어떤 작품이고, 어떤 작품으로 남길 바라나.
    "너무 감사한 마음이 큰 작품인데 표현이 상투적인 것 같다. '슬의'는 내게 기적과 같은 작품이다. 작품 하나를 만났는데 사람을 내 삶에 큰 영향을 주었다. 욕심으로는 채송화라는 인물이 또 이 작품이 오랫동안 기억됐으면 좋겠다."
     
    >>[인터뷰④] 에서 계속
     

    김지현 기자 kim.jihyun3@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