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 유연석, 섬세한 연기력으로 캐릭터 완성…훈훈함까지

    '슬의' 유연석, 섬세한 연기력으로 캐릭터 완성…훈훈함까지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9 11:07 수정 2020.05.29 11:0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안정원을 연기한 유연석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안정원을 연기한 유연석

    '슬기로운 의사생활' 유연석이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전달하며 시즌1을 마무리했다.
     
    28일 방송된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생활' 최종화에서 안정원을 연기한 유연석은 이날도 환자에게 정성을 쏟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응급 수술에 최선을 다했고 보호자들에게 몇 번을 반복한 설명에도 지친 기색 없이 다정하고 친절하게 대했다. 보호자들은 이런 유연석에게 "선생님은 언제 주무세요?" "선생님 덕에 우리 지현이 살았어요"라며 감사 인사를 표했다. 유연석은 뿌듯함에 울컥했고 돌아선 그의 얼굴에선 피곤함은 사라지고 미소가 번졌다.
     
    이렇게 환자를 생각하는 유연석의 마음은 표정에 고스란히 드러났다. 환한 얼굴로 밥을 먹는 유연석에게 "환자 좋아졌지?"라고 묻는 전미도(채송화)의 말에 그는 "응. 근데 너희들은 그걸 어떻게 그렇게 잘 알아? 내 환자가 좋아졌는지?"라고 되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유연석은 신부와 의사의 길 가운데 병원에 남는 것을 선택했고 전미도는 한결 편해진 그의 표정을 보고 결정을 눈치채며 "결정 잘했어. 병원에 남아서 한 생명이라도 더 구해"라는 응원 메시지를 건넸다.
     
    극 말미에 유연석은 자신의 방에 찾아온 신현빈(장겨울)이 머뭇거리자 무슨 일인지 물었다. 이에 신현빈이 울먹거리며 "교수님 좋아합니다. 하느님 말고 제 옆에 있어 주세요"라고 말했고 유연석은 눈물이 고인 채 천천히 그에게 다가가 입을 맞췄다. 그동안 유연석도 신현빈과 같은 마음을 품고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두 사람의 떨리는 입맞춤은 보는 이들에게 벅찬 설렘을 안겨줬다.  
     
    유연석은 마지막 회까지 안정원, 그 자체로 분해 극을 이끌어갔다. 다정한 대사 톤과 설득력 있는 눈빛은 의사 안정원을 더욱 매력적인 인물로 그려냈고 섬세한 연기력은 정원의 이야기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또 미소를 머금고 치는 드럼 연주와 감미로운 노래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감동과 웃음·설렘을 선물한 유연석이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에서는 어떤 모습으로 돌아올지 관심이 쏠린다.
     
    김지현 기자 kim.jihyun3@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