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슬의' 조정석 ”이익준은 '사기 캐릭터'…난 모든 걸 잘하진 않아”

    [인터뷰①] '슬의' 조정석 ”이익준은 '사기 캐릭터'…난 모든 걸 잘하진 않아”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9 12:37 수정 2020.05.29 16: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이익준을 연기한 배우 조정석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이익준을 연기한 배우 조정석

    이익준은 곧 조정석이었다. 배우 조정석(41)만이 그릴 수 있는 이익준.
     
    28일 종영한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생활'(이하 '슬의')에서 이익준을 연기한 조정석은 또 한 번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실력만 뛰어난 것이 아니라 위트와 따뜻한 마음까지 겸비한 의사 이익준을 조정석은 완벽히 그려냈다.  
     
    방영 전 그가 이익준이란 의사를 연기한다고 했을 때 기대감이 매우 컸다. 현장에서 톡톡 튀는 상상력으로 애드리브도 잘 날리는 배우라 알려진 만큼 극의 활력소뿐만 아니라 유쾌함까지 책임질 것이라고 봤다. 자신을 향한 기대감을 그는 곧 연기로 증명했고 이익준을 통해 안방극장을 미소 짓게 했다.
     
    조정석에게 '슬의'는 잊을 수 없는 작품이다. '슬의'는 조정석에게 연기 호평과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줬을 뿐만 아니라 '음악 차트를 섭렵한 배우'로 만들어줬다. 또다시 자신만의 색채로 '인생 캐릭터'를 만든 조정석. 그가 그릴 팔색조 매력의 이익준은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로 돌아온다.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이익준을 연기한 배우 조정석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이익준을 연기한 배우 조정석

     
    -'슬의' 시즌1이 종영했다. 종영 소감부터 말해달라.
    "좋은 결과로 마무리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 결과뿐만 아니라 과정도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하는데 모두가 너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즐겁게 촬영을 했었다. 더할 나위 없이 행복했다."
     
    -흥행에 성공했다, 체감하는 것 등 주변 반응은 어떤지 궁금하다.
    "주변 반응은 굉장히 뜨거웠다. 특히 친구들에게 '이 정도로 너 싸인 부탁받은 적이 없었던 것 같아'라는 연락을 많이 받았고 드라마를 재미있게 보고 있다는 연락도 정말 많이 받았다."
     
    -사랑을 받을 수 있던 원동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평범한 사람들의 인생 이야기 속에 담긴 따뜻함·감동·유머가 가진 강력한 힘. 이게 우리 드라마가 사랑받을 수 있던 원동력인 것 같다."
     
    -이익준을 연기하기 위해 중점에 둔 부분은.
    "이익준은 사람 냄새가 풀풀 나는 인간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했고 그렇게 표현하고 싶었다. 표현할 수 있는 범위가 넓은 캐릭터라 다양한 연기를 시도해 볼 수 있었던 것 같다. 어떻게 하면 더 재미있게 혹은 '익준스럽게' 표현할 수 있을까 생각하며 연기했다."
     
    -작품에서 선보인 연기와 캐릭터에 대한 만족도는.
    "스스로 결과에 만족하는 연기는 없다고 생각한다. 만족하는 순간 발전하지 못한다고 생각한다. 캐릭터는 작가님이 써주신 글로만 보더라도 굉장히 매력적이고 재미있는 캐릭터라서 만족한다."
     
    -이익준과 조정석의 싱크로율에 관해 말해달라.
    "공통적인 부분은 긍정적인 마인드와 낙관적인 성격, 그리고 뒤끝이 없다는 점이 비슷한 것 같다. 차이점이라고 하면 이익준은 너무 다 잘하는 '사기 캐릭터'인 것 같다. 나는 이익준처럼 모든 걸 다 잘하지 않는다."
     
    -기억에 남는 감상평이 있나.  
    "이번 작품을 하면서는 모니터링을 조금씩 했었다. 기억에 남는 감상평은 '익준이가 조정석을 연기하고 있는 것 같다'라는 글이 기억에 남는다. 이제는 어디에 가면 나를 익준 교수님이라고 부르신다."
     
    >>[인터뷰②] 에서 계속 

    김지현 기자 kim.jihyun3@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