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곡] 마마무 문별, '부재'로 한 번 더 걸크러시

    [알쓸신곡] 마마무 문별, '부재'로 한 번 더 걸크러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9 1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알고 들으면 쓸모있는 신곡. '알쓸신곡'이 퇴근길 오늘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매일 쏟아지는 음원 속에서 모르고 놓치면 후회할 신곡을 추천해드립니다.
    RBW

    RBW

    마마무 문별이 리패키지 앨범으로 또 한 번 여심에 동요를 일으켰다. 문별만의 매력으로 걸크러시를 이어간다.
     
    문별은 2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부재'가 포함된 '門OON : Repackage'를 발매했다. 소속사는 "지난 2월 '달이 태양을 가릴 때 (Eclipse)' 활동 당시 제복과 밀리터리 룩에 각을 살린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면, 이번 신곡 '부재'를 통해서는 몸의 선을 살린 우아하고 부드러운 동작에 감성 퍼포먼스를 보여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부재(Absence)'는 감성적인 피아노와 어쿠스틱 기타의 선율 위에 신스사운드가 위태로운 감정들을 담아낸 곡이다. 작사엔 문별이 참여했다. "I don't mind 이런 말/ 자꾸만 나 혼자/ 괜찮다고 말해/ 넌 등 돌리고 자네/ 채울 수 없는 부재에/ 난 엉켜버린 삶을 살아가네/ 몰랐던 건 아냐 남겨짐에 대해/ 결국 모든 이별은 슬프기 마련이야/ 나만 놓으면 놓아 질 미련처럼/ 캄캄한 바다를 헤엄쳐/ 눈 먼 시작의 끝이 보여"라며 함께 있는 시간에도 이별을 향해 달리는 모습을 표현했다.
     
    '부재(Absence)' 퍼포먼스 비디오도 공개됐다. 소속사는 "노랫말에 담아낸 감정을 퍼포먼스 중점으로 표현, 아련한 모습부터 성숙해진 표정 연기까지 한층 섬세해진 새로운 모습을 만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걸크러시 매력을 강조한 표정연기와 몸짓이 인상적이다.
     
    30일에는 데뷔 후 처음으로 솔로 콘서트 '門OON'을 개최한다. '문(門)'을 매개체로 공간의 다양한 변화를 교감하는 '온택트(On-Contact) 공연'으로, 신곡 '부재' 무대 최초 공개는 물론, 한 번도 공개하지 않았던 다양한 퍼포먼스와 라이브 무대를 만날 수 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