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계속되는 성범죄 의사들의 진료

    '스트레이트' 계속되는 성범죄 의사들의 진료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30 12:2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MBC 스트레이트

    MBC 스트레이트

     
    진료중인 ‘성범죄 전과’ 의사 실태 현장을 MBC '스트레이트'가 추적한다.


    31일 방송되는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성범죄를 저질러 처벌받아도 의사면허는 취소되지 않고 계속 의료행위를 할 수 있는 현실을 다룬다. 의사의 범죄경력, 주요 의료사고 내역 등을 모두 공개하는 미국과 달리 우리나라에서 환자들은 의사에게 불리한 정보는 전혀 알 수가 없는 상황이다.
     
    의사들이 성범죄 혐의로 유죄 확정 판결을 받아도 의사면허는 취소되지 않는다. 계속 의사로서 의료행위를 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다보니 성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은 의사가 계속 환자를 진료하다 또 환자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르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환자들은 나를 진료하는 의사가 성범죄 전과자인지 아닌지 전혀 알 수 없다.
     
    스트레이트 취재진은 서울시내 곳곳에서 성범죄 전과가 있는 상태에서, 또 성범죄로 재판을 받고 있는 상태에서 아무 문제없이 환자를 진료하고 있는 의사들을 확인했다. 환자들은 아무것도 모른 채 의사를 믿고 진료를 받고 있었다.

    환자는 의사를 전적으로 믿고 자신의 신체를 맡긴다. 재범률이 높은 성범죄의 특성상 성범죄 전력이 있는 의사라면 그만큼 환자를 상대로 또 성범죄를 저지를 가능성도 높다고 할 수밖에 없지만, 현행법상 성범죄를 저지른 의사에게서 의사면허를 박탈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환자들이 어떤 의사가 성범죄를 저질렀는지 또 어떤 의사가 성범죄로 재판을 받고 있는지 전혀 알 수 없다. 법과 제도를 바꿀 방법은 없는 것인지 '스트레이트'가 집중 취재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