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석, '국민 남사친' 변신 예고···'가족입니다' 오늘(1일) 첫 방송

    김지석, '국민 남사친' 변신 예고···'가족입니다' 오늘(1일) 첫 방송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1 14:1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믿고 보는 배우' 김지석이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로 돌아온다.
     
    오늘(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이하 '가족입니다')는 가족 같은 타인과, 타인 같은 가족의 오해와 이해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김지석이 분할 박찬혁은 황금 거위 미디어의 대표이자 김은희(한예리 분)의 가족보다 가까운 친구.
     
    박찬혁은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로 사람을 잘 관찰하고 숨기는 마음도 금세 알아차리며 누구보다 독립적인 인물이다. 김은희와는 대학 시절 이후 오랜만에 재회하게 되는데, 연애 코치를 자처하는 것은 물론 현실적인 조언을 해주고 힘든 상황을 해결해주는 등 든든한 남사친으로서의 매력을 가감 없이 발산할 예정이다.
     
    또한 김지석은 이러한 '박찬혁'을 통해 워너비남사친 캐릭터를 탄생시킬 것을 예고했다. 김은희를 향한 무심한 듯 다정한 언행들 속에서 웃음이면 웃음 설렘이면 설렘 다채로운 면모들로 '가족입니다'를 가득 채우며 또 하나의 '인생캐'를 탄생시킬 전망이다.
     
    지금껏 김지석은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 '20세기 소년소녀', '톱스타 유백이', '동백꽃 필 무렵'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수많은 색깔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대중들을 만족시켜왔다.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에서는 광기 어린 연산을 폭발적인 연기로 그려내며 역대급 연산을 만듦과 동시에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훔치는 데 성공했고, '20세기 소년소녀'로는 로맨틱 텐션을 끌어올리는 열연으로 첫 로코 남주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하며 로코킹으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톱스타 유백이'를 통해서는 단짠 로맨스로 '심스틸러'에 등극, 극의 중심이 되어 심쿵 유발 무공해 힐링 드라마를 탄생시켰으며 '동백꽃 필 무렵'으로는 진솔하면서도 애틋한 부성애를 그려내며 안방극장에 뜨거운 울림과 진한 여운을 남겼다.
     
    이렇듯 新 로코킹부터 훈훈한 부성애까지 매 작품 인생 캐릭터의 역사를 새로 쓰며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여온 김지석. '가족입니다'로 돌아올 그의 색다른 모습에도 높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김지석 주연의 tvN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매주 월, 화 밤 9시 방송된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