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 '슬의' 안은진 ”양석형 전부인, 누군지만 알면 대비할 것”

    [인터뷰④] '슬의' 안은진 ”양석형 전부인, 누군지만 알면 대비할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1 16:51 수정 2020.06.02 00:2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배우 안은진이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6.01/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배우 안은진이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6.01/

    묵묵히 제 몫을 다하더니 어느새 빛나는 '씬스틸러'가 됐다. 5월 28일 종영한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산부인과 레지던트 2년 차 추민하를 연기한 배우 안은진(30). 안은진은 '슬의'를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며 극의 재미를 이끌어갔다. 극 초반에는 묵묵히 자기 일에 최선을 다하는 레지던트인 줄 알았지만 '흑진주·물광·과즙' 등 다양한 메이크업을 선보이며 엉뚱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에 웃음을 전달하기 시작하더니 어느새 김대명(양석형)과 러브 라인까지 형성했다. 안은진이 그린 추민하의 입체적인 모습에 '슬의' 팬들은 빠지기 시작했고 점점 더 '괜찮은 의사' '사랑꾼'이 돼가는 추민하를 '슬의' 팬들은 응원하기 시작했다.
     
    뮤지컬 배우가 꿈이었던 안은진은 2012년 뮤지컬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으로 데뷔했다. 매해 꾸준히 뮤지컬·연극 무대에 오르며 연기력을 다졌고 2018년 웹드라마 '숫자녀계숙자'를 시작으로 영상 매체에도 얼굴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이후 '킹덤1·2' '타인은 지옥이다' '검사내전' '라이프' '왕이 된 남자' 등 굵직한 작품으로 존재감을 알리기 시작했고 이번 '슬의'를 통해 배우로서 한층 더 발전된 모습까지 보였다.
     
    안은진의 '열일 행보'는 계속되고 있다. 현재는 JTBC '경우의 수' 촬영 중이며 올해 말에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촬영에 돌입한다. 그가 그릴 추민하의 매력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배우 안은진이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6.01/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배우 안은진이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6.01/

     
    ※인터뷰③에서 이어집니다.  
     
    -'슬의' OST도 사랑받고 있다. 다음 시즌 OST에 참여하고 싶은 마음이 있나.
    "시켜주신다면 열심히 할 거고 안 시켜주신다면 이유가 있으실 거라고 생각한다. 엄청 욕심을 내고 있진 않다. 시즌1 OST를 혼자 부르기도 하면서 아쉬운 마음을 채웠다."
     
    -'슬의' OST 중에 가장 좋아하는 곡을 뽑아달라.
    "한 개만 뽑기는 너무 힘들다. 세 개 정도 있다. 먼저 이소라 씨의 '바람이 부네요'가 있다. 새벽에 들으면 '새벽 감성'이 터질 정도로 위험한 노래다. 그만큼 가사가 너무 예쁘더라. 두 번째는 '너에게 난, 나에게 넌', 세 번째는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다. 이 두 곡 모두 가사도 예쁘고 곡의 분위기도 좋다."
     
    -기억에 남는 장면이나 에피소드가 있다면.
    "8화 에피소드 전체가 기억에 남는다. 민하 캐릭터의 엄청난 변곡점이자 성장하는 지점이라서 에피소드 전체가 기억에 남는다. 거기서도 더 뽑아보자면 양석형 교수님한테 '너 오늘 너무 잘했어'라고 위로받는 신이 가장 인상 깊다."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배우 안은진이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6.01/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배우 안은진이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6.01/

    -그렇다면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는.
    "8화에서 양석형 교수님이 추민하에게 '나는 똑똑하고 머리 좋은 사람보다 책임감 있는 사람이 좋아. 내가 택시타고 오면서 몇 번 빨간 신호에 걸렸는데 그때마다 환자를 잃으면 너가 산부인과를 그만두게 될까 봐, 얼마나 걱정한 줄 아니. 넌 좋은 의사가 될 거야. 책임감 있게 도망 안 가고 책임감 있게 최선을 다했어. 너 오늘 너무 잘했어'란 대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추민하와 안은진의 연애 스타일을 비교해달라.
    "비슷한 것 같다. 좋아하는 마음이 확실하다면 적극적으로 들이대는 스타일이다."
     
    -시즌1 마지막에 양석형이 전 부인으로부터 전화를 받는 장면이 등장했다.
    "알고 있다. 윤신혜님이 누군지만 알면 그에 맞춰 준비할 것이다. 다이어트하면서 외적으로도 가꾸고 정신무장도 할 것이다. 신혜님이 어떤 스타일인지만 파악하면 대적할 수 있다."
     
    -석형이 돌아가신 아버지로부터 '회사를 물려받으라'는 유언을 받았다. 추민하라면 어떤 조언을 하겠나.
    "회사를 물려받고 몇 년 동안 근무를 하다가 전문 경영인에게 회사를 맡긴 뒤 다시 산부인과로 돌아오라고 할 것 같다."
     
    -학창시절 방송부 활동을 했다고 들었다.
    "중·고등학교 때 아나운서랑 동아리 부장으로 활동했었다. 아나운서뿐만 아니라 방송에 나오는 무언가를 해보고 싶었던 것 같다. 중학교 3학년 때부터 조금 더 구체적으로 뮤지컬 배우를 꿈꾸기 시작했지만 방송부 활동은 계속하고 싶었다."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배우 안은진이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6.01/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배우 안은진이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6.01/

    -뮤지컬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으로 데뷔했다, 뮤지컬로 데뷔한 이유는.
    "뮤지컬 배우로 데뷔하는 게 꿈이었다. 꿈을 실현하기 위해 대학교를 연기과로 간 거고 학교에서 계속 창작 공연을 하면서 뮤지컬로 데뷔하고 싶은 마음이 계속 커졌다."
     
    -영상매체로 무대를 더 넓힌 이유
    "그동안 외모 등 많은 게 부족하다고 생각해서 드라마는 내 무대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러다 우연히 웹드라마 '숫자녀계숙자'를 찍게 됐다. 촬영을 해보니 '나 같은 사람도 할 수 있구나'란 생각이 들더라. 그러다가 '킹덤1'을 찍었는데 현장 분위기도 좋고 신마다 순간적으로 감정 표현을 하는 게 너무 재밌더라. 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생겼고 더 많은 작품을 해보고 싶다는 욕심과 호기심도 들었다. 그렇게 영상매체도 도전을 해봐야겠다는 들었고 이후 여러 번 오디션을 보러 다닌 것 같다."  
     
    -혹시 도전하고 싶은 캐릭터가 있나.
    "도전한다고 해서 '어울릴까'가 늘 걱정이다. 평소 나와 색깔이 다른 캐릭터라도 감독님께서 주신 캐릭터라면 '이유가 있겠구나'하고 소화하려고 노력할 것이다."
     
    -취미는 무엇인가.
    "개인적으로 집에 있는 걸 제일 좋아하고 외부 활동 중엔 마트 장보기를 좋아한다. 마트마다 싼 물품들을 외워놓고 제때 가서 싸게 물건을 사면 '물건을 얻은 느낌'이 들 정도로 쾌감이 있다."
     
    -앞으로의 계획은 어떻게 되나.
    "지금 열심히 JTBC 드라마 '경우의 수'를 촬영하고 있다. 양석형 교수님이 이 드라마를 보고 질투 좀 했으면 좋겠다. 열심히 할 거다."
     
    김지현 기자 kim.jihyun3@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