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IS] 래퍼 노엘, 음주운전 및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 선고공판

    [투데이IS] 래퍼 노엘, 음주운전 및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 선고공판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2 10:1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운전자를 바꿔치기 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된 래퍼 노엘(20, 장용준)이 7일 오후 두 번째 공판을 위해 서울 서부지방법원으로 출석하고 있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5.07/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운전자를 바꿔치기 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된 래퍼 노엘(20, 장용준)이 7일 오후 두 번째 공판을 위해 서울 서부지방법원으로 출석하고 있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5.07/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아들이자 래퍼인 노엘(20·본명 장용준)이 음주 교통사고 등에 대한 혐의를 받는 가운데 법원의 판결이 내려진다.
     
    2일 오전 서울서부지법 형사11단독 권경선 판사의 심리로 노엘의 음주운전 및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를 받고 있는 노엘에 대한 선고 공판이 열린다. 검찰은 노엘을 특가법상 위험운전 치상,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범인도피교사,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혐의로 지난 1월9일 불구속 기소했으며, 지난 4월9일 열린 첫 공판에서 노엘의 변호인은 "검찰이 제기한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엘은 지난해 9월7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를 추돌한 사고를 낸 뒤 지인 A씨에게 대신 운전했다고 경찰에 허위 진술하도록 부탁한 혐의 및 A씨가 사고를 낸 것으로 해 허위 보험사고 접수를 해서 보험처리를 시도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사고 당시 노엘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지난 5월7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노엘에게 징역 1년6월을 구형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