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운전자 바꿔치기 혐의' 노엘, 실형 면하고 집유 2년 ”반성” [종합]

    '음주운전·운전자 바꿔치기 혐의' 노엘, 실형 면하고 집유 2년 ”반성”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2 11:5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운전자 바꿔치기를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래퍼 노엘(20,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아들 장용준)이 2일 오전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진행된 1심 선고 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빠져나가고 있다.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6.02/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운전자 바꿔치기를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래퍼 노엘(20,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아들 장용준)이 2일 오전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진행된 1심 선고 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빠져나가고 있다.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6.02/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아들이자 래퍼인 노엘(20·본명 장용준)이 음주 교통사고 등에 대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방법원 형사11단독은 2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범인도피 교사,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등의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노엘 등 3명에 대한 선고기일을 열었다. 장용준은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2년과 준법 운전 강의 수강 40시간 명령의 판결을 받았다. 나머지 2명에 대해서는 벌금형이 내려졌다.
     
    노엘은 지난해 9월7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를 추돌한 사고를 낸 뒤 지인 A씨에게 대신 운전했다고 경찰에 허위 진술하도록 부탁한 혐의를 받는다. 사고 당시 노엘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노엘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구형하며 "초범이고 반성하고 있지만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높았던 점 등을 참고해서 선고해달라"라고 말했다. 노엘은 최후변론에서 직접 종이를 꺼내 적은 글들을 읽으며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을 했다. 피해자에게 큰 상처를 줬고 후회하고 자책하고 있다"라며 "반성하고 있고 절대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 법을 지키며 살겠으며 피해를 입게 한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라고 말했다.
     
    1심 재판부는 "만취 상태에서 운전해서 피해자를 다치게 했고 혈중 알코올농도가 0.188%에 달했으며 시속 57km 이상의 과속 운전도 했다. 심지어 사고 직후 자신이 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속여 책임 회피까지 하는 등 죄질이 가볍지 않다"라고 짚으면서도 "피해자의 상해 정도가 심하지 않고 피해자와 합의를 했으며 피해자 역시 선처를 원한다는 점, 초범인 점 등을 감안해 양형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노엘은 선고 이후 취재진 질문에 답없이 빠르게 빠져나갔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