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비아이 마약 수사 무마 관련 변호사 입건

    검찰, 비아이 마약 수사 무마 관련 변호사 입건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2 17:0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190918018133

    20190918018133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 마약수사를 무마하려 했다는 혐의를 받는 앙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를 도운 변호사가 검찰 수사를 받는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관련 변호사는 양 전 대표가 제보자인 A씨를 회유 협박하는 것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4월 양 전 대표와 함께 변호사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협박 방조 등 혐의로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양 전 대표는 2016년 8월 이 사건의 공익제보자인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하자 A씨를 회유·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A 씨의 진술 번복을 종용해 범죄 혐의가 있는 비아이에 대한 수사를 막은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지난해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양 전 대표와 관련한 이 같은 의혹들을 신고했다.
     
    입건된 변호사는 A씨 대리인으로 선임된 후 A씨에 "비아이와 관련해선 진술하지 않는 게 좋다"고 유도했고 경찰 수사 과정에서도 관련 진술을 막는 등 양 전 대표의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