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해서 먹힐까?' 윤두준, 新메뉴 등장…안방극장 침샘 자극

    '배달해서 먹힐까?' 윤두준, 新메뉴 등장…안방극장 침샘 자극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2 17:2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달해서 먹힐까'

    '배달해서 먹힐까'

    '배달해서 먹힐까?'에서 다채로운 신메뉴들이 등장한다.  

     
    오늘(2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될 tvN '배달해서 먹힐까?' 3회에는 따끈따끈한 신상 메뉴들과 함께 더욱 업그레이드된 즐거움으로 무장한 '아이 엠 샘'이 그려진다.
     
    윤두준의 프로슈토 루콜라 피자가 메뉴에 추가된다. 담백한 도우 위 짭짤한 프로슈토 햄과 신선한 루콜라를 더한 피자는 손님들의 열띤 반응을 모은다. 샘킴 셰프는 영업 3일 차를 맞은 '아이 엠 샘'의 매출 증대를 위해 밤새 고민한 경영전략을 적용한다. 배달 장사의 꽃으로 불리는 가성비 좋은 세트 메뉴를 도입하는 것. 샐러드부터 메인 요리, 달콤한 디저트 티라미수까지 달고 짠 맛을 모두 만족시키는 강력한 '단짠 조합'으로 손님들 취향 저격에 나선다.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3회 예고 영상에는 '아이 엠 샘'의 메인 셰프 샘킴과 수셰프 안정환의 노사 갈등이 예고돼 재미를 더한다. 장사 2일 만에 몰아치는 주문을 처리하느라 정신없는 현장을 컨트롤하는 샘킴 셰프의 리더십이 빛을 발하는 한편, "가만 보면 힘든 건 하나도 안 해?"라는 안정환의 말에 "나는 총감독이다"라고 말하는 샘킴의 티키타카가 웃음을 자아낸다.  
     
    과연 '아이 엠 샘' 직원들이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성공적으로 주문을 해결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배달해서 먹힐까?'는 태국, 중국, 미국 등 전 세계를 누벼온 '현지에서 먹힐까?' 시리즈의 국내 스핀오프 버전이다. 배달 전문점에서 맛을 향한 새로운 도전에 뛰어드는 과정을 담는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