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측 ”'BTS 팬레터 조작 논란' 인지 못해…명백히 잘못했다”

    '굿캐스팅' 측 ”'BTS 팬레터 조작 논란' 인지 못해…명백히 잘못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2 17:34 수정 2020.06.02 17:3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SBS 월화극 '굿캐스팅'

    SBS 월화극 '굿캐스팅'

     
    '굿캐스팅' 측이 소품으로 쓰인 방탄소년단 팬레터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2일 '굿캐스팅' 측은 방탄소년단을 음해하기 위해 조작된 팬레터가 고스란히 전파를 탄 것에 대해 사과의 마음을 전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월화극 '굿캐스팅'에는 이준영(강우원)이 팬레터를 읽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다 팬레터 중 하나가 방탄소년단을 음해하기 위해 조작된 팬레터라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이와 관련해 '굿캐스팅' 관계자는 일간스포츠에 "해당 장면은 극 중 팬레터가 많아야 하는 씬이라 여러 명의 소품팀 팀원들이 모여서 팬레터를 수기로 작성했다. 급하게 작성하게 되다 보니 실제 팬의 마음을 담은 팬레터 문구를 인터넷에서 찾은 이미지로만 참고해 작성하게 됐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지 파일로만 참고하게 된 터라 해당 편지의 내용과 논란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지 못했으며 언급된 아티스트에 대해 그 어떤 부정적인 의도도 없었음을 재차 확인했다며 "하지만 이러한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 쓰지 못한 점은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명백한 제작진의 잘못이다. 이로 인해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며 고개 숙였다.
     
    끝으로 '굿캐스팅' 측은 "해당 씬은 즉시 수정해 시청하시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할 예정"이라며 "추후에 이러한 실수가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굿캐스팅' 측 입장전문
     
    해당 장면은 극 중 팬레터가 많아야 하는 씬이라, 여러 명의 소품팀 팀원들이 모여서 팬레터를 수기로 작성하였습니다. 급하게 작성하게 되다 보니, 실제 팬의 마음을 담은 팬레터 문구를 인터넷에서 찾은 이미지로만 참고해 작성하게 됐다고 합니다.
     
    이미지 파일로만 참고하게 된 터라 해당 편지의 내용과 논란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지 못했으며, 언급된 아티스트에 대해 그 어떤 부정적인 의도도 없었음을 재차 확인하였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 쓰지 못한 점은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명백한 제작진의 잘못입니다. 이로 인해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킨 점 사과드립니다. 해당 씬은 즉시 수정하여, 시청하시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할 예정입니다. 추후에 이러한 실수가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김지현 기자 kim.jihyun3@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