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수원 코멘트]'승장' 김태형 감독 ”타선의 초반 공격력 덕분”

    [IS 수원 코멘트]'승장' 김태형 감독 ”타선의 초반 공격력 덕분”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2 22:0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프로야구 KT와 두산의 경기가 2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두산 페르난데스가 1회초 KT 선발 데스파이네를 상대로 중월 1점 홈런을 날리고 그라운드를 돌고있다.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6.02.

    프로야구 KT와 두산의 경기가 2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두산 페르난데스가 1회초 KT 선발 데스파이네를 상대로 중월 1점 홈런을 날리고 그라운드를 돌고있다.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6.02.

     
    김태형 두산 감독이 까다로운 상대에 완승을 거둔 선수단을  

     
    두산은 2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의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11-8로 승리했다.  
     
    KT 에이스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에게 3회까지 10득점을 하는 뜨거운 화력을 선보였다.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가 선제 솔로 홈런, 김재환이 달아나는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박건우는 2회와 3회에 선두타자로 나서 데스파이네를 흔드는 안타를 쳤다. 8번 박세혁과 9번 허경민의 타격도 좋았다. 선발투수 유희관은 6이닝을 4점으로 막아냈다.  
     
    불펜은 흔들렸다. 8회 수비에서 셋업맨 1인인 윤명준이 2사 만루에서 문상철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대타 유한준에게 땅볼을 유도 했지만, 3루수 허경민이 포구와 송구 모두 실책성 플레이를 했다. 
     
    그러나 좁혀진 스코어가 11-7. 두산 벤치는 필승조를 또 가동했다. 이현승이 나섰고 그가 9회에 위기에 처하자 다시 함덕주가 나섰다. 9회에도 1실점. 그러나 리드는 지켜냈다.  
     
    경기 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초반에 타자들의 활발하게 공격을 해준 게 승인이다. 유희관도 선발 역할을 다해줬다"고 총평했다. 
     
    수원=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