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라미란·혜리 이어 '바퀴 달린 집' 게스트 출격 ”11일 첫 방송” [공식]

    공효진, 라미란·혜리 이어 '바퀴 달린 집' 게스트 출격 ”11일 첫 방송” [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3 17:3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매니지먼트 숲

    사진=매니지먼트 숲

    배우 공효진이 '바퀴 달린 집'의 두 번째 집들이 손님으로 출격한다.  
     
    tvN 신규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은 성동일, 김희원, 여진구가 바퀴 달린 집을 타고 한적한 곳에 머물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세 사람은 인적 없는 조용하고 한적한 곳에 작고 움직이는 '바퀴 달린 집'을 멈추고 그곳에 머문다. 이와 더불어 소중한 이들을 집들이 손님으로 초대, 하루를 함께 보내며 따뜻한 웃음과 힐링을 선사할 계획이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후속으로 오는 11일(목) 오후 9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바퀴 달린 집'에 처음 방문한 집들이 손님은 성동일과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을 함께했던 라미란과 혜리다. 성동일과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를 촬영하며 인연을 맺은 공효진은 '바퀴 달린 집' 초대에 흔쾌히 응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공효진과 성동일은 명절에 서로의 선물을 챙기는가 하면, 드라마에 출연한 배우들끼리 국내 여행을 가거나 성동일의 집에 놀러 가는 등 남다른 인연을 자랑한다. 뿐만 아니라 김희원과도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를 찍은 경험이 있어 '바퀴 달린 집'에서 다시 만날 세 사람의 호흡에 기대가 모인다. 여기에 처음 만나는 여진구와의 케미스트리 또한 관전 포인트.
     
    제작진은 "'바퀴 달린 집' 출연진과 소중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배우 공효진이 집들이 손님으로 출연한다. 성동일, 김희원, 여진구는 아무도 없는 고요한 곳을 찾아 '바퀴 달린 집'을 멈추고, 그곳을 앞마당 삼아 소중한 지인과 따뜻한 시간을 만들 계획이다. 이들이 함께 만들어 갈 즐거운 하루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N '바퀴 달린 집'은 오는 11일 목요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