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수원 현장]KT 로하스, 이용찬 커브 공략 8호 아치..'3G 연속'

    [IS 수원 현장]KT 로하스, 이용찬 커브 공략 8호 아치..'3G 연속'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3 20:03 수정 2020.06.03 20:0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프로야구 KT와 두산의 경기가 3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KT 로하스가 1회말 우익수 오른쪽 안타로 2타점을 올린뒤 미소 짓고있다.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6.03.

    프로야구 KT와 두산의 경기가 3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KT 로하스가 1회말 우익수 오른쪽 안타로 2타점을 올린뒤 미소 짓고있다.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6.03.

     
    KT 외인 멜 로하스 주니어(30)가 세 경기 연속 홈런을 때려냈다.  
     
    로하스는 3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두산과의 주중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4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1회말에 주자 2명을 불러들이는 적시타를 치며 배트를 예열한 그는 KT가 3-0으로 앞서 있는 5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두산 선발투수 이용찬으로부터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자신의 시즌 8호포
     
    최근 세 경기 연속 홈런이다. 지난달 31일에 열린 키움전, 전날(2일) 열린 두산과의 1차전에서도 아치를 그렸다. 이강철 감독은 4번 타자 자리에서 잘 해주고 있는 외인 선수에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경기는 이 시점까지 KT가 4-0으로 앞섰다.  
     
    수원=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