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수원 분석]소형준의 배포와 능력이 발산된 김재환과의 승부

    [IS 수원 분석]소형준의 배포와 능력이 발산된 김재환과의 승부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3 21:1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프로야구 KT와 두산의 경기가 3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KT 선발 소형준이 6회초까지 무실점 호투를 펼친뒤 이닝을 마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오고있다.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6.03.

    프로야구 KT와 두산의 경기가 3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KT 선발 소형준이 6회초까지 무실점 호투를 펼친뒤 이닝을 마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오고있다.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6.03.

     
    소형준(19·KT)이 자신의 다섯 번째 선발 등판에서 신인왕 후보다운 자질을 증명했다. 거포 상대 승부가 과감했다.  
     
    소형준은 3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두산과의 주중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7이닝 동안 2피안타·3볼넷·무실점을 기록하며 호투했다. 타선은 그가 마운드 위에 있을 때 4점을 지원했다. 불펜진이 리드를 지켜냈다. KT는 7-2로 승리했고, 소형준은 시즌 4승을 챙겼다.  
     
    6, 7회에 내야수 박경수의 좋은 수비가 있었다. 위기에 몰릴 수 있던 상황에서 벗어났다. 타선에서는 멜 로하스 주니어가 돋보였다. 1회는 2타점 적시타, 5회는 솔로 홈런을 쳤다. 4점을 지원했다.  
     
    소형준 스스로 이 경기 주인공으로 빛난 장면도 있다. 두산 3, 4번 좌타 거포 라인과의 승부였다.  
     
    1회부터 위기를 벗어났따. 2사 뒤 오재일에게 우전 안타를 맞은 상황에서 4번 타자 김재환을 상대했고 삼진을 잡아냈다. 3연속 체인지업으로 헛스윙과 파울을 유도했다.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146㎞(시속) 포심을 던저 루킹 삼진을 잡아냈다. 
     
    두 번째 대결이던 3회는 위기였다. 1사 뒤 이유찬과 정수빈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했고,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낸 뒤 상대한 오재일에게도 볼넷을 내줬다. 2사 만루. 스코어는 2-0, 박빙 리드였다.  
     
    이 상황에서 소형준은 김재환을 다시 삼진으로 잡아냈다. 1회 승부와 양상이 비슷했다. 체인지업으로 헛스윙을 잡아냈고 직구로도 헛스윙을 유도했다. 투 스트라이크.  
     
    이 상황에서 이 경기에서 가장 좋은 공이 포수 미트에 꽂혔다. 다시 한 번 포심 승부를 했고 145㎞(시속) 속구가 바깥쪽(좌타자 기준) 보더라인에 걸쳤다. 타이밍과 히팅포인트 모두 맞지 않는 스윙을 유도했다. 3구 모두 헛스윙으로 잡아낸 점도 인상이 깊었다.  
     
    3번 타자 오재일과의 승부는 밀린 감도 있다. 그러나 6회초 무사 1루 상황에서 2루 땅볼을 유도해 더블플레이로 연결되는 장면에 인점이 됐다. 6이닝 무실점을 넘어 7이닝 무실점으로 이 경기를 마쳤다. 시즌 3승도 따라왔다.  
     
    이 경기에서 투심 패스트볼은 26개를 던졌다. 체인지업은 39개. 결정구는 포심이 많았다. 묵직한 구위, 현란한 볼 배합으로 디펜딩챔피언 타선을 2피안타로 막아냈다. 데뷔 처음으로 무실점 투구를 하기도 했다. 완벽한 경기였다. 
     
    수원=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