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엠카'로 후속곡 활동 돌입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엠카'로 후속곡 활동 돌입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4 08:0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후속곡 활동에 나선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는 4일 빅히트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두 번째 미니 앨범 ‘꿈의 장: ETERNITY’의 후속곡 ‘동물원을 빠져나온 퓨마’ 뮤직비디오를 선보였다. 공개된 영상은 동물원에 있던 퓨마가 본능에 의해 밖으로 뛰쳐나온 뒤 맞이한 밤을 담아냈다. 호피 무늬, 블랙 톤의 의상을 입고 쇠사슬에 묶여 있거나, 우리 안에 갇혀있는 멤버들의 모습은 동물원 안에서 자유를 갈망하는 퓨마를 연상케한다.
     
    소속사는 "그동안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보여줬던 무대와는 확연히 다른 느낌의 퍼포먼스가 공개돼 전 세계 팬들의 반응이 더욱 뜨겁다.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의 모습처럼 바위 위에서 포효하고, 우리를 박차고 나오는 듯한 동작을 구현해낸 에너제틱한 퍼포먼스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퓨마의 발톱을 연상시키는 포인트 안무는 보는 즐거움을 더한다"고 설명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이날 오후 6시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동물원을 빠져나온 퓨마’ 무대를 처음 선보인다. 두 번째 미니 앨범 ‘꿈의 장: ETERNITY’에 수록된 노래로, 강렬한 느낌의 트랩(Trap) 장르를 기반으로 한 힙합(Hip hop) 장르다. 낯선 세상을 만난 소년이 현실과 충돌하는 모습을 동물원 밖으로 나온 퓨마에 비유했다. 단순한 악기 구성과 반복적인 리듬만으로도 다섯 멤버의 폭발적인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