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박선영, 진솔한 이야기로 웃음과 공감 선사

    '유퀴즈' 박선영, 진솔한 이야기로 웃음과 공감 선사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4 13:3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유 퀴즈 온 더 블록' 박선영

    '유 퀴즈 온 더 블록' 박선영

    '유 퀴즈 온 더 블록' 박선영이 안방극장에 복귀해 반가움을 자아냈다.  

     
    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는 목소리 특집 편이 전파를 탔다. 박선영이 첫 번째 목소리의 주인공으로 등장, 프리 선언 이후 첫 행보로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이날 박선영은 특유의 유쾌하고 선한 웃음으로 등장, 유재석, 조세호와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현장의 분위기를 환하게 밝혔다. 이후 편안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근황 토크를 시작으로, 그동안 쉽게 들을 수 없었던 자신의 마음 속 이야기들을 꺼내놨다.
     
    '아나운서'라는 직업을 선택하게 된 계기부터 뉴스에 대한 자신의 소신과 고민, '박선영'이라는 사람은 어떤 사람인지, 그리고 결정적으로 프리 선언을 하게 된 계기까지 신중하면서도 진솔한 답변들로 모두의 귀를 사로잡았다.  
     
    다양한 질문과 답변이 오간 가운데, 박선영은 앞으로 해 보고 싶은 프로그램에 대해 "여러 사람들, 시민들과 가까이서 만날 기회가 있을 때 가장 재미있다. 상호적으로 이야기를 나눌 때가 좋다"고 전했다. 이야기를 들은 뒤 유재석은 '유퀴즈'와 굉장히 잘 맞을 것 같다고 맞장구를 쳤다. 이는 조세호의 자리를 위협하는 형세로 웃음을 안겼다.  
     
    가장 좋아하는 것은 "나를 알아 가는 것"이라는 인상적이라는 답변을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일 외에는 자신을 설명할 수 있는 것이 없고, 자신이 뭘 좋아하는지 모르겠다고 답변의 이유를 밝혀 많은 이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나를 한 마디로 표현하면 "철 들지 않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밝혀 진중한 모습 뒤 반전을 선사하는가 하면, 가족과 통화할 때 자신의 목소리가 사뭇 달라진다고 답해 남다른 가족애를 드러냈다. 박선영은 '유퀴즈 타임'의 퀴즈는 맞추지 못했지만, 이어진 자기백 타임에서 뽑기를 진행한 결과 건조기에 당첨되며 대운을 뽐냈다.
     
    박선영은 뉴스부터 라디오까지 다방면의 장르를 넘나들며 쌓아 온 경험을 아낌없이 발휘했다. 진중하면서도 유쾌한 토크로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