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손담비X성훈X유노윤호X박나래, 혼남혼녀 일상 공감 포텐

    '나혼자산다' 손담비X성훈X유노윤호X박나래, 혼남혼녀 일상 공감 포텐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6 09:4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손담비, 성훈, 유노윤호, 박나래의 리얼한 일상이 전국 혼자남녀의 진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 348회는 1부 12.1%, 2부 10.8%(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금요일 밤 안방극장의 웃음을 책임졌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부 6.8%, 2부 7.2%(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이날 방송된 전 채널 모든 예능 프로그램을 통틀어 1위에 이름을 올렸다.
     
    '혼밤 특집'에는 손담비, 성훈, 유노윤호, 박나래가 각자의 방식으로 혼자만의 밤을 보냈다. 손담비는 퇴근 후 소파로 직행, "만사가 귀찮다"라며 일상에 지친 현실적인 면모를 보였다. 겨우 몸을 일으켜 미뤄뒀던 집안일에 열을 올리는가 하면, 트로트 방송을 보던 중 흥을 참지 못해 나 홀로 댄스 파티를 펼쳐 시청자들의 입꼬리를 끌어올렸다.
     
    일찍 잠자리에 든 손담비는 우아하게 성경을 통독하며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그러나 곧바로 휴대전화 영상 시청에 돌입, 막장 프로그램을 보며 분노를 참지 못하는가 하면 어머니와 출연했던 '나 혼자 산다'를 보고 눈물을 흘렸다. 늦은 시간까지 스마트폰을 보며 잠에 들지 못해 많은 현대인들의 공감을 불렀다.
     
    성훈은 퇴근 후 집에서 '먹성훈'다운 야식 먹방을 펼쳤다. 짜장 라면에 우유, 고추참치를 추가한 충격적 비주얼의 성훈표 '짜르보나라'를 완성해 텅 빈 집안을 면치기 소리로 가득 채우며 보는 이들의 군침을 돌게 했다.  
     
    야식 후 컴퓨터 게임으로 잠깐의 휴식을 즐긴 성훈은 다음날 일정을 위해 빠르게 침대에 누웠지만 불면증으로 계속 뒤척였다. 더욱이 불청객 모기가 등장, 결국 잠에 들지 못하고 긴 밤을 보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유노윤호는 모두가 잠든 야심한 밤에도 열정을 불태웠다. 쉴 새 없이 발차기와 펀치를 날리는 선수급의 운동량을 소화하면서 "오늘 하루를 특별히 살잖아? 인생이 특별해진대"라는 '열정 만수르'의 명언을 덧붙였다. 귀가 후에는 옷에 발 도장을 찍는 리폼에 도전, 모든 동작에 열정을 쏟는 '유노러스'한 면모를 또 한 번 입증했다.  
     
    분장도 채 지우지 못한 박나래의 짠한 퇴근길도 공개됐다. 얼굴뿐 아니라 겨드랑이, 심지어 치아까지 뒤덮은 분장을 지우려 고군분투하며 조명이 꺼진 뒤 스타의 현실 모습을 보여줬다. 녹초가 된 박나래는 인스턴트 음식과 함께 '혼술'로 지친 하루를 달래 홀로 밤을 보내는 자취러들의 생생한 일상을 그려냈다.
     
    '나 혼자 산다'는 무지개 회원들의 같은 듯 다른 일상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네 사람의 서로 다른 '혼밤'은 고된 하루를 마친 이들의 마음을 깊게 파고들었다. 모니터 밖, 인간미 가득한 그들의 일상은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내며 잔잔한 위로까지 더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