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곡] 우주소녀, 몽환미 덜어내고 대중성 더한 '버터플라이'

    [알쓸신곡] 우주소녀, 몽환미 덜어내고 대중성 더한 '버터플라이'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9 1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알고 들으면 쓸모있는 신곡. '알쓸신곡'이 퇴근길 오늘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매일 쏟아지는 음원 속에서 모르고 놓치면 후회할 신곡을 추천해드립니다.
     
    그룹 우주소녀가 몽환미를 덜어내고 대중성을 더했다.
     
    우주소녀는 9일 오후 6시 새 미니앨범 'Neverland(네버랜드)'를 공개했다. '네버랜드'는 화려하진 않아도 진정한 자유로움을 꿈꾸는 소녀의 애틋한 마음을 담은 앨범이다. 동화 같은 컨셉트와 스토리텔링이 이번 앨범의 특징. 타이틀곡도 그 연장선에 있다. 타이틀곡 '버터플라이 (BUTTERFLY)’는 자유를 꿈꾸는 소녀의 마음을 나비의 날개짓에 비유한 곡이다. 어른이 되어가는 소녀가 흔들리는 자아 속에서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동화 컨셉트지만 음악은 그동안 발표한 것에 비해 대중성이 강하다. 그동안 우주소녀가 몽환적이고 신비스러운 분위기의 음악을 했다면 이번 신곡에선 좀 더 밝고 경쾌한 매력을 뿜어낸다. 한 번만 들어도 쉽게 따라할 수 있고, 꽂히는 후렴구도 인상적이다. 우주소녀는 "그동안 해보지 못 한 색깔인 것 같아서 팬들이 좋아할지 걱정도 된다"면서도 "후렴이 밝고 경쾌해서 듣는 순간 날아갈 것 같은 기분이 들 거다. 연령대 상관없이 모두 즐길 수 있는 노래라는 게 매력"이라고 타이틀곡을 소개했다.  
     
    가사는 '날아 like butterfly/화려하진 않아도 자유로워/Fly like a butterfly', '더 멀리 날아갈래/나란 색깔이 빛나게 좀 더 짙어지게/때로는 나도 화려해지고 싶어/이젠 날 안 묶어둘래 좀 더 자유롭게/진짜 날 찾을래'등의 가사로 이어진다. 가삿말처럼 이번 신곡으로 활짝 날개를 펼치고 날아오를 우주소녀의 성장과 행보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