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사라진시간' 정진영 감독 ”조진웅 캐스팅 기대 5%, 믿어줘 감사”

    [인터뷰②] '사라진시간' 정진영 감독 ”조진웅 캐스팅 기대 5%, 믿어줘 감사”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11 10:55 수정 2020.06.11 13:5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정진영 감독이 자신의 입봉작 주연으로 나선 조진웅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영화 '사라진 시간(정진영 감독)'을 통해 배우에서 영화감독으로 데뷔 신고식을 치르게 된 정진영은 11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시나리오를 쓰면서 아무에게도 보여주지 않았다. 처음으로 보여준 사람이 바로 조진웅이다. 초고를 쓰자마자 보냈는데, 하루만에 답이 왔다. 너무 너무 고마웠다"고 말했다. 
     
    정진영은 "'어렵지 않니?'라고 물었더니 '뭐가 어려워. 너무나 내 이야기인데'라고 하더라. 보통의 경우엔 주연배우에게 의견을 묻고 시나리오 수정 작업을 거친다. 진웅이에게도 요청했더니 '아니 다른 데는 모르겠고, 내가 나온 부분은 토시도 바꾸지 말아요'라고 했다. 출연 한다는 결정도 고마웠는데, 이 이야기를 믿어준다는 것이 진심으로 너무 고마웠다. 그 다음부터 용기를 얻어 몇 분에게 보여 드렸다. 조진웅을 주연으로 캐스팅 했다는 것은 굉장히 어깨가 으쓱할 일이다"고 귀띔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책 보여드릴게요. 근데 내가 밖으로 안 내보내고 싶어요'라고 해서 이준익 감독님도 사무실에 와서 보셨다. 정자세로 집중해 보시더라. '감독님 뭐라 하셔도 안 고칠건데, 보여달라 하셨으니까 보여드리는 거예요'라고 괜히 선수치기도 했다. 솔직히 많이 긴장했다. 근데 감독님이 '좋은 시나리오야'라고 첫 반응을 해 주시더라. 놀랐다. '아주 좋은 시나리오야. 근데 이게 영화로 만들어졌을 땐 평가가 분명 엇갈릴 수 있어. 그건 네가 감당해 나가야해'라고 덧붙이셨다. 또 한번의 큰 용기를 얻었다"고 강조했다.
     
    "캐스팅이 수월해 그 지점은 후련했겠다"는 말에 정진영은 "선배라고 해서 후배에게 '이거 해' 할 수 없다. 진웅이에게도 '내가 하자고 해서 하는거 아니지?' 물어봤다. 진웅이가 '미쳤습니까. 제가 그런 식의 관계가 한 두개겠습니까. 그렇게 흔들리지 않습니다'라고 하더라. 나로서는 첫 캐스팅 중요한 캐스팅이었고, 그걸 하루만에 결정해줬다. 사실 시나리오 줄 때는 '진웅이가 할 가능성이 5% 될까?' 싶은 마음이었다. '줄까 말까' 망설이다가 만일에 안 주고 지나가면 후회할 것 같아서, 애초 진웅 씨를 모델로 놓고 썼기 때문에 '거절 당하고 넘어가자'는 마음이었고 그래서 진웅이에게 '빨리 답을 달라'고 했다. 수락해 줄 줄은 몰랐다"고 고백했다. 
     
    또 "그 뒤 캐스팅은 내가 좋아하는, 캐릭터와 맞음직한 후배들에게 부탁했다. 거의 대부분 단번에 오케이를 해줘서 고마웠다. 연기를 같이 안 해봤던 배우는 아마 차수연 씨 밖에 없었던 것 같다. 시골 마을 분들은 어줍잖지만 오디션을 통해 봅았다. 그런 분들을 모시고 싶었다. 배우 출신이다 보니까 내가 영화 연출을 한다는 소문이 돌자 여기저기서 '지나가는거 하나라도 해줄게!'라는 응원도 많이 보내줬다. 품앗이 하는 느낌으로. 하지만 낯선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데 곳곳에 유명 얼굴들이 가득 있으면 이상해질 것 같더라. 응원과 관심은 너무 너무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사라진 시간'은 의문의 화재사건을 수사하던 형사 ‘형구’가 자신이 믿었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충격적인 상황과 마주하면서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18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