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S] ”개봉 소원 이뤘다” 김인권 '열혈형사' 다문화 공감 얻을까(종합)

    [현장IS] ”개봉 소원 이뤘다” 김인권 '열혈형사' 다문화 공감 얻을까(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11 17:1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김인권, 김승현, 하주희, 서도현, 천이슬, 윤여창 감독이 11일 오후 서울 용산CGV점에서 열린 영화 ‘열혈형사’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영화 '열혈형사'는 꼼수로 출세를 꿈꾸다 강제 유턴 당한 날라리 형사 ‘동민’(김인권)과 FM 형사 ‘몽허’(얀츠카)가 실종 사건으로 만나 벌어지는 대환장 공조 액션극으로 6월 18일 개봉한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 2020.06.11

    김인권, 김승현, 하주희, 서도현, 천이슬, 윤여창 감독이 11일 오후 서울 용산CGV점에서 열린 영화 ‘열혈형사’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영화 '열혈형사'는 꼼수로 출세를 꿈꾸다 강제 유턴 당한 날라리 형사 ‘동민’(김인권)과 FM 형사 ‘몽허’(얀츠카)가 실종 사건으로 만나 벌어지는 대환장 공조 액션극으로 6월 18일 개봉한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 2020.06.11

     
    개봉만으로 '꿈'을 이룬 작품이다. 관객들의 애정까지 얻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11일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열혈형사(윤여창 감독)'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윤여창 감독과 김인권, 김승현, 천이슬, 하주희, 서도현이 참석해 영화를 처음 공개한 소감과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열혈형사'는 꼼수로 출세를 꿈꾸다 강제 유턴 당한 날라리 형사 동민(김인권)과 FM 형사 몽허(얀츠카)가 실종 사건으로 만나 벌어지는 대환장 공조 액션 영화다. 이번 영화에서 김인권은 날라리 형사 동민, 김승현은 동민의 뒷수습을 전담하는 동료 장형사, 천이슬은 사라진 모델 토야체, 하주희는 비밀스러운 여인 알리샤, 서도현은 유력한 용의자 재현 역을 맡아 열연했다. 
     
    윤여창 감독은 "이 작품은 김인권 배우가 없었다면 시작을 못 했다을 것이다. 처음부터 김인권 배우를 원했고, 저의 말도 안되는 꼬심에 넘어와주셔서 감사하다"며 "한국의 전체 코미디를 책임져주고, 몽골에 가서도 한국적인 의미를 담아내는 코미디 정수를 보여줬다 생각한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열혈형사'는 특별하게 몽골 로케이션 진행했다. 윤여창 감독은 ""'방가방가'라는 작품에서 다문화에 열린 시선을 보여줬는데, 그것을 잇는 작품이라 생각한다.여러 장르의 작품을 거쳤는데 저예산으로 가능한 코미디 장르를 해보고 싶었다. 이번 작품을 몽골에서 찍을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영화에서 코미디 장르가 흔했는데 최근 예산이 높아지면서 뒤로 밀렸다. 새로운 코미디적 모먼트를 만들기 위해 '다국적 인물들이 등장하면 어떨까' 생각했다. 한국과 몽골 등 세계 여러 나라 코미디 요소를 찾아내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윤여창 감독이 11일 오후 서울 용산CGV점에서 열린 영화 ‘열혈형사’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영화 '열혈형사'는 꼼수로 출세를 꿈꾸다 강제 유턴 당한 날라리 형사 ‘동민’(김인권)과 FM 형사 ‘몽허’(얀츠카)가 실종 사건으로 만나 벌어지는 대환장 공조 액션극으로 6월 18일 개봉한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 2020.06.11

    윤여창 감독이 11일 오후 서울 용산CGV점에서 열린 영화 ‘열혈형사’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영화 '열혈형사'는 꼼수로 출세를 꿈꾸다 강제 유턴 당한 날라리 형사 ‘동민’(김인권)과 FM 형사 ‘몽허’(얀츠카)가 실종 사건으로 만나 벌어지는 대환장 공조 액션극으로 6월 18일 개봉한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 2020.06.11

    배우 하주희가 11일 오후 서울 용산CGV점에서 열린 영화 ‘열혈형사’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영화 '열혈형사'는 꼼수로 출세를 꿈꾸다 강제 유턴 당한 날라리 형사 ‘동민’(김인권)과 FM 형사 ‘몽허’(얀츠카)가 실종 사건으로 만나 벌어지는 대환장 공조 액션극으로 6월 18일 개봉한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 2020.06.11

    배우 하주희가 11일 오후 서울 용산CGV점에서 열린 영화 ‘열혈형사’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영화 '열혈형사'는 꼼수로 출세를 꿈꾸다 강제 유턴 당한 날라리 형사 ‘동민’(김인권)과 FM 형사 ‘몽허’(얀츠카)가 실종 사건으로 만나 벌어지는 대환장 공조 액션극으로 6월 18일 개봉한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 2020.06.11

    김인권이 연기한 동민은 허세가 강한 캐릭터로, 실전보다 구강 수사로 승부를 보는 인물이다. "스무살 초반 꿈꿨던 활극 캐릭터를 할 수 있는 베이스가 되는 시나리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귀띔한 김인권은 "시나리오를 보고 '몽골에 가는구나' 싶었다. 대초원을 달리는 모습도 상상했다"고 밝혔다. 
     
    또 "감독님이 '김인권 아니면 안된다'고 하셨다. 그런 착각을 불어 넣어 주셔서 용기가 생겼다"며 "촬영하면서 우리끼리 '개봉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 우리 모두가 꿈꿨던 소원이 이뤄졌다. 응원해주시는 여러분들께도 감사하다"고 진심을 표했다. 
     
    이와 함께 김승현은 "몽골에 가본 적이 없어 '아 나도 몽골에 가겠구나' 기대를 했는데 못 갔다"며 너스레를 떨더니 "윤여창 감독님과 전작을 함께 해 신뢰와 믿음이 있어 할 수 있었다. 무엇보다 김인권 선배님에 대한 신뢰가 컸다. 개인적으로 형님이 나온 영화 팬이었고 존경하는 선배님이었다. 영광스럽더라"고 회상했다. 
     
    김인권과 호흡맞춘 현장에 대해서는 "후배들에 대한 배려가 남다르다. 애드리브를 하면 당황하는 경우가 많은데, 선배님은 항상 여러가지 연기를 엄청 많이 준비해 오셨다. '멋있다' 생각했고, 후배로서 배울점이 정말 많았다.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만 했던 것 같다"고 강조했다. 
     
    모두가 합심해 열혈 의기투합을 보여준 '열혈형사'는 코로나19 시국 속 오는 18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