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송가인 랩·쎄시봉 화합” 음악으로 하나 된 '악인전'

    [리뷰IS] ”송가인 랩·쎄시봉 화합” 음악으로 하나 된 '악인전'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14 08:3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눈호강 귀호강의 정석이다. 
     
    13일 방송된 KBS ‘악(樂)인전’(연출 박인석) 8회에서는 이상민, 송가인, 제시, 김요한의 ‘2020 인생은 즐거워’ 녹음 현장과 ‘레전드’ 송창식과 영화 ‘쎄시봉’ 주연배우 조복래의 만남이 담겨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날 상마에 이상민을 필두로 녹음실에 모인 레전드 송가인, 힙합퀸 제시, 아이돌킹 김요한은 첫 실전 프로젝트인 ‘2020 인생은 즐거워’ 녹음에 나섰다. 네 사람은 더욱 완벽한 프로젝트 완성을 위해 서로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열정을 다하는 탄탄한 팀워크로 보는 이들을 빠져들게 했다.
     
    특히 ‘인생은 즐거워’ 원곡자인 제시와 랩 천재 토끼 김요한의 진심이 돋보였다. 생애 처음으로 랩에 도전하게 돼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는 송가인을 위해 즉석으로 세 가지 버전의 가이드를 제안하고 녹음을 도와주는가 하면, 첫 프로젝트에 대한 부담감으로 고뇌에 빠진 이상민을 도와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한 것. 김요한 또한 송가인이 부를 랩 부분에 즉석으로 가사를 얹은 데 이어, 가이드 녹음까지 나서는 일취월장한 실력으로 이상민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
     
    송가인이 생애 첫 랩에 도전하는 모습은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녹음실에 들어서던 순간부터 긴장하던 송가인은 이내 제시의 플로우와, 김요한의 랩 메이킹에 섹시한 톤을 얹어 순식간에 자신만의 색깔이 담긴 랩을 만들어내 감탄을 자아냈다. 송가인은 “바이브레이션을 아예 없애봐요. 탈피해볼까 해요”라는 상마에 이상민의 제안에 오랜 창법을 바꾸는 파격적인 시도로 안방극장에 전율을 안겼다. 이에 서로를 보완해주며 더욱 강렬한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는 이상민, 송가인, 제시, 김요한의 팀워크 속에 탄생할 ‘2020 인생은 즐거워’에 기대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가왕’ 송창식을 만나기 위해 영화 ‘쎄시봉’에서 송창식, 윤형주 역을 맡았던 배우 조복래, 강하늘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사로잡았다. 조복래와 강하늘은 ‘사랑하는 마음’부터 ‘백일몽’, ‘조개껍질 묶어’, ‘When the saints go marching in’까지 많은 명곡들을 마치 매일 맞춰온 것처럼 완벽한 호흡으로 불러 듣는 이들의 귀를 황홀하게 했다.
     
    이후 송창식과 ‘영화 속 송창식’ 조복래의 ‘웨딩케이크’ 듀엣 무대가 펼쳐져 관심을 집중시켰다. 즉흥적으로 성사된 무대에서 조복래는 송창식의 멜로디에 화음을 쌓아갔고 이내 하나로 모아지는 두 사람의 목소리가 짙은 여운을 전파했다. 뿐만 아니라 송창식과 개그 3인방 김준현, 문세윤, 붐의 합동 무대도 펼쳐졌다. 송창식의 기타 연주에 맞춰 ‘When the saints go marching in’을 부르게 된 김준현, 문세윤, 붐은 그간의 노력을 증명하듯 화음을 맞춰갔고, 최선을 다해 멋진 무대를 완성시켜 박수갈채를 자아냈다.
     
    음악으로 하나 된 악(樂)인들의 호흡에 시청자들도 "제시 너무 멋있었다" "송가인 처음 하는 랩 맞아? 역시 뭐든 잘한다" "꿀조합 꿀케미" "'2020 인생은 즐거워' 어떻게 완성될지 기대 중" "오늘도 귀호강" "시간 순삭입니다" "볼거리 많아 좋아요" 등 다양한 반응을 전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