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S] 유아인X박신혜XK-좀비, 코로나19 속 굳건히 '살아있다'(종합)

    [현장IS] 유아인X박신혜XK-좀비, 코로나19 속 굳건히 '살아있다'(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15 16:5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살아있다'

    '#살아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살아남아야한다".  
     
    영화 '#살아있다'가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재난 상황 속에 처한 관객들에게 흥미롭고 공감 가는 메시지를 던진다.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살아있다' 언론배급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유아인과 박신혜가 출연한다. 신인 조일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살아있다'

    '#살아있다'

     
    #유아인의 원맨쇼+터닝포인트 박신혜  
     
    영화의 중반부까지 등장하는 인물은 유아인이 연기하는 준우 그리고 좀비 뿐이다. 유아인은 홀로 싸우고 절망하고 당황하며 원맨쇼를 펼친다. 그럼에도 관객을 집중하게 만든다. 지금까지 작품 속에서 만나온 강렬한 유아인과는 다른 어리숙하고 허술하고 때론 귀여운 유아인의 매력으로 극을 이끈다. 물론 중간중간 그만의 묵직한 감정 연기가 관객의 뇌리를 강타하기도 한다. 무엇 하나 놓치지 않으려는 원맨쇼의 주인공이다.  
     
    유아인은 "많은 분들이 인식하고 계신 강렬한 느낌보다 요즘 옆집 청년 같은 모습을 그러내기 위해 노력했다. 코믹의 느낌을 가져가기 위해 노력한 때도 있었다. 자연스럽게 일상적인 톤을 가지고 군데군데 포인트가 돼 줘야 하는 지점에 있어서는 그런 강렬한 감정선을 드러내는 것으로 인물에 풍성함을 만들어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유아인의 원맨쇼가 초반 펼쳐지고 난 후, 박신혜는 지금까지 등장하지 않았던 아쉬움을 한방에 날려버릴 만큼 강렬하게 나타난다. 반복적인 장면들에 지칠 때쯤 등장해 이 영화의 히든카드로 활약한다. '#살아있다'의 필수요소가 곧 박신혜다.
     
    박신혜는 "그간 맡아왔던 역할이 긍정적이고 밝았다면 이번에는 처한 상황에 인정하고 순응한다. '다시 일어서자'라기보다는 넘어진 걸 인정하고 받아들인다. 그간의 캐릭터와 이런 점들이 달랐다"고 밝혔고, 유아인은 "영화 초반에 제가 오래 등장하다가 박신혜가 초중반부터 나온다. 먼저 촬영을 해놓고 다른 인물이 잘 녹아들지 저도 걱정했다. 박신혜가 첫 촬영을 마치고 편집본을 받아보고 정말 만족했다. 정말 좋았다. 박신혜의 얼굴이 딱 나오는데 무게 중심이 잡히고 안정적 균형감이 생겼다. 박신혜의 등장 그 자체가 즐겁고 반가웠다"고 극찬했다.  
    '#살아있다'

    '#살아있다'

     
    #'부산행+엑시트'  
     
    굉장히 새롭고 또 익숙한 상반된 두 가지 면모를 지닌 영화다. 아파트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좀비 영화. 그간 관객들이 접해온 여러 좀비 영화 가운데서도 충분히 차별화될 수 있는 신선한 아이디어다. 그러면서도 그간 봐왔던 여러 좀비 혹은 재난 영화를 떠올리게 한다. 한정된 장소라는 점은 '부산행'을, 건물의 이곳저곳이 배경이라는 점은 '엑시트' 같다.  
     
    이에 대해 조일형 감독은 "(한정된 장소가) 우리의 약점과 장점이 동시에 될 것 같다. 개방된 장소일 수도 있고, 닫혀있는 장소일 수 있는 아파트의 여러 장소가 오락적인 동선 디자인에 큰 도움을 줬다. 복도와 계단, 옥상, 주차장 등 한정돼 있지만 다양한 공간을 여러 방법으로 쓰며 다이나믹한 장면들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장르 영화의 팬들이 한국의 좀비물을 좋아한다. K-좀비의 인지도가 높아진 건 사실이다. 다만, '#살아있다'는 '나라면 어떻게 할 수 있을까'란 것을 공유할 수 있다는 것에 많이 어필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살아있다'만의 차별점을 이약했다.  
    '#살아있다'

    '#살아있다'

     
    #코로나19 사태 속 재난 영화
     
    조 감독이 공감을 이 영화의 무기로 언급했듯, '#살아있다'는 코로나19 사태를 버텨내고 있는 관객들에게 기대 이상의 공감을 선사한다. 영화가 시작하자마자 울리는 긴급재난메시지,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는 수도원 아파트에서 퍼진 전염병 등 공교롭게도 영화와 현실이 많은 부분 맞닿아 있다.  
     
    유아인은 "코로나 시대를 살고 있는 배우로서는, 많은 분들이 상당히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특히 영화인들도 많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신다. 촬영 현장에서도 한번도 보지 못한 독특한 진풍경이 펼쳐지고 있다"면서 "생존에 대한, 고립에 대한, 자유에 대한 갈망이 뒤섞인 영화다. 그래서 지금 이 시국에 대한 생각이 들 수밖에 없는 것 같다. 공교롭게도 '#살아있다'가 많은 분들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지점이 생기지 않았나 생각한다. 영화가 사회적으로 가지게 되는 운명 같은 것, 성질이 있는 것 같다. 한편으론 안타깝기도 하다.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는 지금, 극장에서 그나마 시원함을 가져가실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전했다.  
     
    또 박신혜는 "많이 지쳐있고 힘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준우와 유빈이 가졌던 희망처럼, 작은 희망을 계속 같이 느껴주셨으면 작은 바람이 있다"고 했다.  
     
    '#살아있다'

    '#살아있다'

    '#살아있다'는 오는 24일 개봉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김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