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S] '부산행' 기차→광활한 '반도'…연상호X강동원의 K-좀비 어떨까(종합)

    [현장IS] '부산행' 기차→광활한 '반도'…연상호X강동원의 K-좀비 어떨까(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16 12:1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반도'

    '반도'

    영화 '반도'가 '부산행'의 영광을 이을 수 있을까.  
     
    16일 온라인 생중계로 '반도'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2020 칸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작품. 연상호 감독이 다시 한번 메가폰을 잡았다. 강동원, 이정현,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이레, 이예원 등이 출연한다.  
     
    국내 관객 뿐 아니라 전 세계 관객의 관심이 집중된 작품이다. 전 세계에서 팬들을 모은 K-좀비의 시발점인 '부산행'의 속편으로, 칸 영화제에서 한국 좀비 장르물의 위엄을 널리 알린 연상호 감독의 신작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강동원 등 스타들이 대거 출연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번 '반도' 또한 '부산행'과 같이 칸 영화제의 러브콜을 받았다. 코로나19로 인해 영화제가 정상적으로 개최되지는 못하지만, '반도'는 황금종려 마크를 달고 세계 이곳저곳에서 관객과 만난다.  
    '반도'

    '반도'

     
    칸 진출 소감에 대해 연상호 감독은 "어떤 점이 칸을 사로잡았는지 궁금하다. 사로잡았다고 생각하지 않고, 좋게 봐주셔서 다행이다. 여섯 작품 정도를 했는데, 세 작품이 칸의 선택을 받았다. 나머지 셋과 선택받은 세 작품의 어떤 점이 다를까 늘 생각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강동원은 "영화제가 정상적으로 열리지는 못했지만, 큰 영광이다 외국에 있는 친구들도 축하한다며 연락하더라"고 말했다.
     
    '반도'의 시작은 '부산행'과 함께였다고. '부산행'을 제작하는 과정에서 '반도'를 구상하기 시작했다는 연상호 감독이다. 그는 "'부산행'을 준비하며 여러 장소를 돌아다녔는데, 한국에 폐허가 많더라. ''부산행'이 잘 되면 여기서 영화를 한 번 찍어야겠다'고 생각했다. '반도'는 그렇게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흥행작의 속편을 만든다는 것은 베테랑인 연상호 감독에게도 쉽지 않았을 터다. 이에 그는 "부담이 아주 없지는 않았다. 흥행에 대한 부담보다는, '부산행'과 이어지면서도 별개의 완성도 높은 영화로 어떻게 만들지 부담이 있었다. 그 부담을 떨쳐보려 노력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부산행'의 장점은 실제 관객들이 캐릭터들이 겪는 것처럼 체험하게 하는 것이다"라며 "'반도'도 미지의 공간에 같이 들어가서 미지의 상황을 맞닥뜨리게 되는 체험적 영화로 만들려고 했다. 카체이싱이나 총기 액션 등을 체험형으로 만들려고 신경을 많이 썼다"고 했다.
    '반도'

    '반도'

     
    '부산행'이 기차 안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벌어지는 사건을 그리면서 전 세계 관객을 사로잡았다면, '반도'는 그보다 더 큰 공간인 반도를 배경으로 한다. 더 강렬해지고 커졌다. 연 감독은 "아포칼립스 상황과 좀비를 이용한 카체이싱이 뭐가 있을까 생각했다. '부산행'이 기차 안 액션이 주 콘셉트였다면, 이번에는 더 빠른 액션과 좀비를 연결한, 그간 못 봤던 카체이싱을 만들려고 했다. 가장 시간을 많이 쏟은 부분이다"라고 귀띔했다.
    '반도'

    '반도'

     
    공유에 이어 좀비와 싸울 주인공은 강동원. 평소 좀비물을 즐겨 보지는 않지만 '반도'는 출연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그는 "시나리오를 재밌게 봤다. 전작의 뒷 이야기를 한다는 것이 부담일 수도 있겠고, 배우로서 욕심이 덜 날 수도 있을 거다. 시나리오를 봤을 때 전혀 그런 느낌이 아니었다. 정말 재미있게 봤다. 한국에서 포스트 아포칼립스의 모습을 보여주는 영화가 잘 없었기 때문에 출연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강동원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여전사는 이정현이다. 이정현은 "원래 좀비를 좋아하고, '부산행'을 좋아해서 극장에서 네다섯번 정도 봤다. 갑자기 연락을 받아서 정말 깜짝 놀랐다. 캐릭터도 좋았고 시나리오도 좋았다"고 했다.  
    '반도'

    '반도'

     
    강동원과 이정현 이외에도 독립영화계 스타부터 베테랑 신스틸러까지 '반도'로 모였다. 특히 연상호 감독은 이레에 대해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받을 것 같다"고, 구교환에 대해 "연기하는 걸 보고 호아킨 피닉스인 줄 알았다"고 극찬해 기대감을 높였다.  
     
    강동원과 만난 연상호 감독은 '부산행'의 열풍을 '반도'로 이어갈 수 있을까. 강동원은 새롭게 K-좀비의 주역이 될 수 있을까. '반도'는 오는 7월 국내 개봉하며, 동시기 전 세계에서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