넉 달 만에 다시 뛰는 손흥민…90분 내내 '종횡무진'

    넉 달 만에 다시 뛰는 손흥민…90분 내내 '종횡무진'

    [JTBC] 입력 2020.06.20 20:0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앵커]

    잉글랜드 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이 넉 달 만에 다시 그라운드로 돌아왔습니다. 골 사냥엔 실패했지만 90분 내내 공격과 수비 양쪽에서 뛰어난 활약으로 높은 평점을 받았습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손흥민이 초반부터 과감하게 중거리 슈팅을 시도합니다.

    동료가 올려준 공을 정확히 머리로 받았지만 골키퍼가 몸을 던져 막아냅니다.

    [현지 해설 : 손흥민이 머리로 완벽하게 때렸는데요. 골키퍼가 쫙 뻗습니다!]

    후반전엔 강한 프리킥으로 골문을 노립니다.

    공이 없을 땐 깊숙이 내려와 적극적으로 수비에 나섰습니다.

    오른팔 수술과 코로나를 딛고 125일 만에 밟은 그라운드.

    복귀 첫 골은 아쉽게 놓쳤지만 손흥민은 90분을 내내 경기장을 누볐습니다.

    1대 0으로 뒤지던 맨유는 후반 토트넘을 몰아붙였고 결국 페널티킥으로 점수를 얻었습니다.

    종료 직전 한 번 더 선언된 파울은 비디오 판독 후 취소됐습니다.

    승리를 놓쳤지만 모리뉴 감독은 부상에서 돌아온 선수들에게 고마움과 반가움을 먼저 전했습니다.

    [모리뉴/토트넘 감독 : 케인과 손흥민, 시소코가 돌아와 90분을 소화해 정말 행복합니다.]

    한 현지 매체는 손흥민에게 양 팀에서 가장 높은 평점을 주고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했습니다.

    또 다른 언론도 위협적인 공격을 보여줬다며 골을 넣은 베르바인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점수를 줬습니다.

    희망을 보여주며 복귀한 손흥민은 나흘 뒤 다시 골문을 두드립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JTBC 핫클릭

    사진만 전해진 군사훈련…손흥민이 직접 말한 '군대 이야기' 무관중 적막 깬 함성?…'유령 경기' 새로운 장면들 넉 달 기다린 복귀전, 13분 만에 퇴장당한 이강인…왜?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