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신기록 세우는 레반도프스키…분데스리가 외국인 최다 득점

    골 신기록 세우는 레반도프스키…분데스리가 외국인 최다 득점

    [JTBC] 입력 2020.06.22 10:0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앵커]

    경기당 한 골 정도는 여유있게 넣어주는 레반도프스키. 75분마다 한 골씩 책임지는 스무살 홀란드. 두 선수는 지난 주말에도 두 골씩을 터뜨리면서 분데스리가의 골 기록을 새롭게 썼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달려드는 수비수와 골키퍼까지 피해 넘어지며 왼발로 만들어낸 첫 번째 골.

    후반 추가시간에는 날아온 크로스에 온 몸을 던져, 두 번째 골도 완성했습니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뛰다가 지난 1월, 시즌 도중 분데스리가로 이적한 홀란드는 기막힌 위치 선정에 상대 허를 찌르고 수비를 한 번에 허물면서 빠른 속도로 골을 쌓아올리고 있습니다.

    이 경기 두 골을 더해 리그 14경기 13골.

    사실상 75분당 한 골이란 놀라운 기록을 썼는데, 경기를 마치고는 오히려 불만을 털어놨습니다.

    [엘링 홀란드/도르트문트 : 바이에른 뮌헨의 우승은 최악이지만, 이게 현실이죠.]

    일찌감치 확정한 뮌헨의 리그 여덟 시즌 연속 우승은 팀 득점의 1/3을 책임진 레반도프스키 덕입니다.

    이번 경기에도 팀의 세 골 중 두 골이 레반도프스키가 터뜨렸습니다.

    골키퍼에 막혀 튀어나온 공은 머리로 밀어넣고, 땅볼 크로스는 미끄러지면서 욱여 넣으면서 두 골을 더해 리그 서른 세 골로, 분데스리가 외국인 선수 최다 득점 기록을 썼습니다.

    사실 킴미히가 넣은 첫 골도 알고 보면 상대 수비를 유인하고, 버텨내면서 공을 내준 레반도프스키의 도움이 빛났습니다.

    축구 팬들은 분데스리가 올해의 선수는 물론, 발롱도르 역시 이번 시즌엔 레반도프스키의 몫이라 예상합니다.

    JTBC 핫클릭

    레반도프스키의 뒷꿈치 '재치 골'…2군 정우영 도움 눈길 무관중 적막 깬 함성?…'유령 경기' 새로운 장면들 판독 오류에 황당 반칙…돌아온 프리미어리그 잇단 해프닝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