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때문에…' 트레이드 성공 신화 문턱에서 멈춘 노수광-류지혁

    '부상 때문에…' 트레이드 성공 신화 문턱에서 멈춘 노수광-류지혁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25 14:4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지난 20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NC 다이노스 경기, 4회초 2사 1루에서 한화 노수광이 타격후 배트를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지난 20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NC 다이노스 경기, 4회초 2사 1루에서 한화 노수광이 타격후 배트를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어렵게 성사시킨 트레이드. 성과도 좋은 듯했다. 그러나 부상은 늘 예기치 못한 순간에 찾아온다. KIA에 이어 한화도 트레이드로 수혈한 주요 선수의 이탈로 울상을 짓고 있다. 
     
    한화는 지난 24일 대구 삼성전에 앞서 외야수 노수광을 부상자 명단에 올렸다. 노수광은 하루 전인 23일 경기 도중 옆구리에 불편함을 느껴 24일 오전 대구 소재 병원에서 정밀검진을 받았고, 그 결과 오른쪽 늑골 미세골절 진단이 나와 당분간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됐다. 한화 관계자는 "약 3주 간의 재활이 필요하다는 의료진 소견을 받았다"고 했다.
     
    최하위에서 힘겨운 시즌을 보내고 있던 한화엔 큰 악재다. 한화는 지난 18일 프랜차이즈 스타인 투수 이태양을 SK로 보내고 노수광을 데려왔다. 긴 연패를 겪으면서 잔뜩 가라앉았던 팀 분위기에 활력을 불어 넣고, 공·수·주에서 기동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실제로 노수광은 이적 직후 팀이 바라고 기대한 역할을 해냈다. 첫 날부터 3안타를 몰아치고, 한화가 '천적'인 NC 이재학을 무너뜨리는 데 앞장섰다. 이적 후 5경기 성적이 타율 0.350. 침체됐던 한화 타선에 단비가 됐다. 최원호 한화 감독대행도 "노수광이 합류하면서 타선에 여러 변화를 줄 수 있게 됐다. 특히 기동력 면에서 팀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만족스러워했다.  
     
    그러나 그런 노수광이 뜻하지 않은 부상에 발목을 잡히면서 한화는 다시 뒷걸음질을 치게 됐다. 외국인 외야수 제라드 호잉을 퇴출한 뒤 대체 외인 브랜든 반즈가 자가격리를 마치고 합류하기를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라 노수광의 공백이 더 뼈아프다. 대성공으로 보였던 트레이드의 손익 계산은 일단 더 뒤로 미뤄야 한다.  
     
     
    KIA도 마찬가지다. 내야 보강이 시급했던 KIA는 지난 7일 투수 홍건희를 두산에 내주고 멀티 포지션을 소화하는 내야수 류지혁을 트레이드로 데려왔다. 안치홍(롯데)이 떠난 뒤 2루로 자리를 옮긴 팀 내 타율 1위 김선빈이 왼쪽 햄스트링을 다쳐 이탈한 데다, 새로 주전 유격수가 된 박찬호는 2할대 초반 타율에 머물면서 장기인 기동력을 발휘할 기회조차 잡지 못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3루 자리를 채우기 위해 키움에서 트레이드해 온 장영석도 1할대 타율을 맴돌면서 1군과 2군을 오갔다. 그동안 많은 팀이 탐냈던 류지혁의 영입은 KIA 내야에 최선의 해결책인 듯했다.  
     
    류지혁 역시 KIA 유니폼을 입자마자 3루수로서 좋은 활약을 했다. 5경기에서 타율 0.333을 올리고 1타점 3득점도 보탰다. 하지만 류지혁 역시 부상에 발목을 잡혔다. 지난 14일 인천 SK전 9회에 베이스러닝을 하다 왼쪽 허벅지 통증을 호소해 들것에 실려 나왔고, 병원 검진에서 왼쪽 대퇴 이두근이 파열됐다는 진단을 받았다. 장기 공백을 걱정해야 하는 수준의 부상이다.  
     
    그 사이 이들의 맞트레이드 카드인 두산 홍건희와 SK 이태양은 조금씩 제 몫을 해나가고 있다. 특히 홍건희는 최근 흔들리던 두산 불펜에 큰 힘을 보탰다. 김태형 두산 감독이 "자신의 공을 베스트로 던진다. 지금 중간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해주고 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을 정도다. 두산과 상위권 싸움을 해야 하는 KIA 입장에선 속이 쓰릴 만하다. 류지혁의 부상이 빨리 호전되기를 바랄 수밖에 없다.  
     
    배영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