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신진호, 포수에서 투수로 전향했지만…방출키로

    NC 신진호, 포수에서 투수로 전향했지만…방출키로

    [연합] 입력 2020.06.25 15:0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훈련하는 NC 포수 신진호

    훈련하는 NC 포수 신진호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포수 유망주였던 신진호가 투수 전향 도전에도 재기하지 못하고 결국 방출 수순을 밟게 됐다.

    NC는 신진호를 자유계약선수로 풀어 내보낼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신진호는 화순고 졸업 후 2009년 미국프로야구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계약했지만, 부상 등으로 꿈을 펼치지 못하고 2014년 한국에 돌아왔고 2017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NC에 지명됐다.

    입단 당시 신진호는 김태군의 뒤를 이을 차세대 주전 포수로 기대를 받았지만, 뚜렷한 두각을 드러내지 못하다가 2018년 손목 부상으로 재활하기도 했다.

    그러는 사이 NC는 대형 포수 양의지를 영입하고 김태군을 백업으로 두면서 포수 선수층을 강화했다.

    신진호는 올 시즌 투수로 전향해 퓨처스(2군) 리그 6경기에서 1승 1홀드 평균자책점 2.84를 기록했으나, 최근 면담을 통해 NC를 떠나 새로운 기회를 찾기로 합의했다.

    NC와 KBO는 신진호의 자유계약선수 전환에 관한 행정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abbi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