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염경엽 감독, 경기 중 쓰러져…구급차로 인근 병원 이송

    SK 염경엽 감독, 경기 중 쓰러져…구급차로 인근 병원 이송

    [연합] 입력 2020.06.25 15:58 수정 2020.06.25 16:1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경기장에 들어온 구급차

    경기장에 들어온 구급차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이 경기 중 쓰러지는 상황이 발생했다.

    염경엽 감독은 2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홈경기 3-6으로 뒤진 2회 초 두산 공격 후 공수 교대 시간에 더그아웃에서 갑자기 쓰러졌다.

    염 감독은 들것에 실려 구급차에 이송돼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당초 염 감독은 인천 송도 플러스 병원으로 후송될 예정이었지만, 대형 병원에서 검진이 필요하다는 구단 판단에 따라 인천 길병원으로 방향을 틀었다.

    SK는 이날 경기 전까지 7연패를 기록하며 9위에 처져있었다.

    SK 관계자는 "염경엽 감독은 이송 중 의식이 약간 돌아왔다"며 "일단 응급실에서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염경엽 감독은 최근 팀 상황이 악화하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cy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