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브리핑] 염경엽 감독, DH 1차전 도중 쓰러져 병원행…의식은 회복

    [IS 브리핑] 염경엽 감독, DH 1차전 도중 쓰러져 병원행…의식은 회복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25 16:2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염경엽(52) SK 감독이 경기 도중 쓰러졌다. 즉시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향했다.  
     
    염 감독은 2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더블헤더 1차전을 지휘하던 중 2회초 두산 공격이 끝난 뒤 더그아웃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순식간에 SK 더그아웃은 충격으로 아수라장이 됐고, 3루 더그아웃에 있던 김태형 두산 감독도 1루 더그아웃으로 달려와 상태를 살폈다. 그라운드로 달려 온 의료진은 곧바로 염 감독을 구급차에 싣고 인천 길병원으로 향했다.  
     
    SK 관계자는 "다행히 감독님이 의식을 회복한 상태다. 응급실에서 검사를 한 뒤 결과를 상세히 알릴 것"이라고 전했다.  
     
    올 시즌 한 차례 10연패를 겪었던 SK는 현재 다시 7연패 늪에 빠져 9위에 머물러 있다. 이날도 1회까지 3-3으로 맞섰지만 2회초 3점을 내줘 다시 3-6으로 리드를 빼앗기자 염 감독이 순간적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3회말 현재 SK가 5-7로 뒤지고 있다.  
     
    배영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