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사생활 물의' 지성준에게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

    롯데, '사생활 물의' 지성준에게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

    [중앙일보] 입력 2020.06.26 17:3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포수 지성준(26)에게 무기한 출전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프로야구 선수로서 품위를 손상했다는 이유에서다.
     
    롯데는 사생활 문제를 일으킨 포수 지성준에 대해 무기한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뉴스1]

    롯데는 사생활 문제를 일으킨 포수 지성준에 대해 무기한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뉴스1]

    롯데는 26일 구단 징계위원회를 열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징계 확정에 앞서 롯데는 지성준을 퓨처스(2군)팀에서 말소한 바 있다. 롯데는 지성준 사생활에 대한 제보 내용을 확인, 한국야구위원회(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신고했다.
     
    지성준은 최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부적절한 사생활 문제로 인해 입방아에 올랐다. 미성년자인 여성과 교제했다는 의혹이었는데, 롯데 구단은 해당 여성의 SNS 계정을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했다. 
     
    지성준의 행동에 불법행위가 있었는지는 사법기관의 판단이 필요하다. 이에 앞서 롯데는 '프로야구 선수의 품위유지 명예 실추'를 이유로 구단 자체 징계를 내렸다. 롯데 구단은 "앞으로도 소속 선수의 사회적 물의, 품위 손상 행위에 엄격하게 대응할 것을 팬들에게 약속하며 재발 방지를 위해 전문가를 통한 선수단 성 의식 교육을 철저히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년간 극심한 포수난에 시달렸던 롯데는 지난겨울 한화 이글스로부터 지성준을 트레이드 해왔다. 지성준은 올 시즌 1군에서 단 3경기만 뛰었고, 대부분의 시간을 2군에서 보냈다. 지성준은 2군에서 24경기를 뛰며 타율 0.197, 홈런 1개를 기록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