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진, '삼시세끼'를 보게 만드는 힐링의 아이콘

    유해진, '삼시세끼'를 보게 만드는 힐링의 아이콘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27 11:4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유해진

    유해진

    배우 유해진이 특유의 섬세함으로 완벽히 손님을 맞이해 시청자들의 호응을 끌어냈다.

     
    유해진은 26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 먼 길을 와준 손님 이서진을 환영하기 위해 남다른 섬세한 손길을 발휘했다.
     
    입도 첫날 부터 눈여겨봤던 정자에 안성맞춤 간판을 달았다. 특히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경관과 큰 나무가 드리워진 정자에는 '백숙정'이라는 이름을 붙인 것은 물론 아뜰리에에서 성심성의껏 자르고 칠한 간판을 마치 맛집처럼 내걸어 곧 있을 백숙 잔치를 예열했다.
     
    다음날 아침 '백숙정' 간판을 보던 유해진은 작은 도장 디테일을 더하며 본격적으로 손님맞이를 시작했다. 먼저 알록달록한 종이를 잘라 선착장에 가랜드를 치고 환영 인사말을 새겨 넣어 보기만 해도 기분 좋은 환영 길을 완성했다. 이어 손님에게 맛 보여 줄 바다 식재료를 확보하기 위해 통발 확인에 나섰지만 불가사리만 잔뜩 들어있어 무거운 마음으로 발길을 돌렸다.
     
    그렇게 죽굴도에 기다리던 손님 이서진이 오자 유해진은 기쁜 마음으로 환영했다. 육지에서 온 식재료를 확인한 유해진·차승원·손호준은 식사 준비를 위해 일사불란하게 제 몫을 해냈다. 뿐만 아니라 유해진은 손님에게 대접할 물고기를 잡기 위해 마지막 선상 낚시에 올랐다. 긴 시간을 버티게 해줄 노래와 함께 만선을 위한 주문 같은 가사를 읊으며 외로운 싸움을 시작했고 이내 물고기를 잡으며 프로 낚시꾼 같은 모습을 보였다.
     
    이렇듯 유해진은 손님맞이를 위한 환영 준비부터 식재료 공수까지 작은 부분도 놓치지 않는 특유의 섬세함을 유감 없이 발휘했다. 더불어 그만의 따뜻한 시선과 남다른 센스는 배려를 더욱 빛나게 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