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승원, 손님 맞춤 요리 준비하는 '완벽형 셰프'

    차승원, 손님 맞춤 요리 준비하는 '완벽형 셰프'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27 17:1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차승원

    차승원

    배우 차승원이 손님 맞춤 요리를 준비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차승원은 26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 유해진과 손호준, 세 번째 게스트인 이서진과 함께 죽굴도 생활을 이어갔다.
     
    이서진이 먹고 싶어한 갈비찜 만들기에 나선 차승원은 도톰한 생갈비를 양념이 잘 배도록 얇게 잘라편 뒤 칼집을 내는 것부터 환상적인 맛을 예고했다. 앞서 차승원은 이서진이 준비해온 고기를 이용해 청경채 소고기볶음을 뚝딱 만들었고 그 맛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큰 키와 긴 팔다리 때문에 쪼그려 앉아 요리하는 게 불편할 텐데도 상대가 음식을 맛보고 좋아할 것이 행복한 듯 즐거워 보이는 차승원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했다.
     
    차승원은 손님이 올 때마다 그들이 먹고 싶은 음식이 무엇인지 물었고 재료는 부족해도 정성을 다해 최고의 맛으로 멋진 추억을 선물했다. 또한 지난 방송에서 아침 요리를 끝낸 그는 이광수만을 위한 김치볶음밥을 만들려고 다시 또 프라이팬을 들었고 남겨둔 귀한 참돔회와 문어를 대접하는 등 방문자들의 끼니를 매번 세심하게 챙긴다.
     
    물론 세끼 하우스 형제들의 세 끼를 위해서도 정성과 시간을 쏟아 맛과 멋이 가득한 특별식을 준비한다. 요리와 사람을 향한 차승원의 애정이 느껴질 수밖에 없다. 특히 차승원이 방송에서 메뉴를 완성해내는 게 쉬워 보이지만 현실에서 요리는 만만치 않다. 많은 '삼시세끼' 팬이 거침없이 또 빨리 요리하는 차승원에게 매회 "완벽하다" "대단하다"고 칭찬하는 이유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