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삼성서울병원, 실감미디어로 치매예방·두뇌발달 추진

    KT·삼성서울병원, 실감미디어로 치매예방·두뇌발달 추진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28 14:5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미래의학연구원 이규성(왼쪽) 연구부원장과 KT 커스터머신사업본부장 김훈배 전무. KT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미래의학연구원 이규성(왼쪽) 연구부원장과 KT 커스터머신사업본부장 김훈배 전무. KT

    KT는 삼성서울병원과 손잡고 두뇌·인지능력 개발과 치매 예방을 위해 실감미디어(MR) 솔루션을 공동으로 연구 개발한다고 28일 밝혔다.

     
    MR이란 현실 공간에 사실감을 극대화한 3차원 가상 이미지와 영상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이용자는 별도의 장비를 착용하지 않고도 가상 환경을 체험할 수 있다.
     
    KT는 2018년 MR과 스포츠를 결합한 'MR 스포츠 솔루션'을 선보였다. 올해 5월에는 교육과 헬스케어 콘텐트를 결합한 솔루션 'KT 리얼 큐브'를 출시해 기업 간 거래(B2B) 사업을 벌이고 있다.
     
    KT 리얼 큐브는 두뇌와 신체 발달을 동시에 꾀하는 MR 솔루션이다. 이용자가 솔루션의 효과를 파악할 수 있는 측정 지표도 제공한다.
     
    KT는 이번 제휴로 삼성서울병원 뇌 신경센터 및 치매연구센터와 협업해 두뇌·인지 발달 효과 관련 데이터를 검증하는 연구를 한다.
     
    또 신체 능력 측정 전문기관의 기초 체육 측정 지표를 활용해 데이터 신뢰도를 높일 계획이다.
     
    KT 커스터머신사업본부장 김훈배 전무는 “KT의 실감형미디어 기술과 삼성서울병원의 의료 역량을 결합하면 보다 혁신적인 의료 및 헬스케어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 미래의학연구원 이규성 연구부원장은 “삼성서울병원 의료진의 뛰어난 의학 연구 역량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콘텐트 개발을 위해 KT와 적극 협력해 혼합 현실 서비스를 의료 영역에 폭 넓게 활용하는 성과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