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축구 이르면 내달 초부터 제한적 '관중 허용'

    프로야구·축구 이르면 내달 초부터 제한적 '관중 허용'

    [JTBC] 입력 2020.06.28 19:2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앵커]

    그런가하면 다음달부턴 야구와 축구 경기, 직접 경기장에 가서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물론, 방역 수칙은 철저히 지켜야 하겠죠. 입장권은 온라인으로만 예매할 수 있고 응원이나 음식, 음료 파는 건 제한될 것으로 보입니다.

    유미혜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28일) 오후 서울 송파구의 잠실야구장입니다.

    휴일이지만 관중석은 텅 비었고, 경기장 안팎 음식점은 모두 닫혀 있습니다.

    발열 체크를 하는 선수들만 눈에 띕니다.

    지난 5월 초 개막 이후 이처럼 무관중으로 진행돼 온 야구 경기를 다음달부터는 직접 볼 수 있습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 위험도가 낮은 공공시설과 스포츠 관중 입장 등이 단계적으로 조치될 것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도 오늘 야구와 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제한적 관중을 허용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주 방역 당국과 최종 협의를 거쳐 관중 허용 규모와 경기 일시 등 세부 계획을 확정합니다.

    한국야구위원회는 JTBC와의 통화에서 "첫 경기가 열리는 이달 30일 부터 입장하는 건 어려울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프로야구는 이르면 다음달 3일부터, 프로축구는 다음달 4일부터 관중이 허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중 비율도 대폭 제한되는데, 한국야구위원회 KBO측은 관중 입장 비율을 늘리더라도 절반 이상을 넘지 않게 한다는 방침입니다.

    앞서 KBO는 수 차례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구축했습니다.

    입장권은 전 좌석 온라인 예매만 허용하고, 비말 감염과 접촉 감염 우려가 큰 관중 응원, 식음료 판매는 제한할 방침입니다.

    JTBC 핫클릭

    세계 1위 조코비치도 '코로나 확진'…악몽이 된 자선 경기 무관중 적막 깬 함성?…'유령 경기' 새로운 장면들 무관중·랜선 대회…'달라진 무대' 다시 뛰는 선수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