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태 7이닝 무실점 VS 브룩스 6이닝 1실점, 고척 달군 투수전

    최원태 7이닝 무실점 VS 브룩스 6이닝 1실점, 고척 달군 투수전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28 19:3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프로야구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2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키움 선발 최원태가 공을 던지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6.28/

    2020프로야구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2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키움 선발 최원태가 공을 던지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6.28/

     
    키움 최원태(23)와 KIA 애런 브룩스(30)가 팽팽한 투수전을 펼쳤다. 결과는 최원태의 판정승. 그러나 브룩스 역시 박수를 받기엔 충분했다.  
     
    최원태는 28일 고척 KIA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을 1피안타 2볼넷 6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투구 수는 94개. 팽팽한 승부에서 1-0 리드를 7회까지 지켜낸 뒤 8회부터 불펜에 마운드를 넘겼다.  
     
    처음부터 끝까지 위력적이었다. 1회를 삼자범퇴로 가뿐하게 출발한 뒤 2회 선두 타자 최형우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나지완을 좌익수 플라이로 아웃시키고 유민상을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유도해 이닝을 가볍게 끝냈다. 3회 역시 1사 후 한승택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박찬호에게 다시 2루수 쪽 땅볼 타구를 유도해 아웃카운트 두 개를 한꺼번에 잡아냈다.  
     
    4회는 거침 없었다. 김호령-김선빈-프레스턴 터커로 이어진 KIA 1~3번 타순을 연속 삼진으로 처리했다. 5회 역시 최형우를 초구에 2루수 땅볼로 잡아낸 뒤 나지완과 유민상을 연속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6회엔 유일하게 주자를 스코어링 포지션으로 보냈다. 선두타자 나주환의 좌전 안타에 이어 한승택의 희생 번트로 1사 2루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다시 박찬호와 김호령을 범타로 아웃시켜 실점을 막았다. 마지막 이닝인 7회는 김선빈-터커-최형우를 삼자범퇴 처리하면서 완벽한 마무리를 했다.  
     
    2020프로야구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2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KIA선발 브룩스가 공을 던지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6.28/

    2020프로야구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2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KIA선발 브룩스가 공을 던지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6.28/

     
    브룩스도 잘 던졌다. 위기 관리 능력이 특히 돋보였다. 1회 서건창을 볼넷, 김혜성을 2루수 내야 안타로 내보내 무사 1·2루 위기를 맞은 뒤 이정후의 유격수 땅볼로 1루 주자만 아웃돼 1사 1·3루가 이어졌다. 이때 브룩스는 주무기인 투심패스트볼의 위력을 앞세워 박병호와 박동원을 연속 삼진으로 돌려 세워 실점을 막았다.  
     
    2회는 1사 1·3루서 박준태의 스퀴즈 번트 실패로 3루 주자를 묶어놓고 아웃카운트를 늘렸지만, 다시 서건창을 볼넷으로 내보내면서 계속된 만루에서 김혜성에게 빗맞은 유격수 내야 안타를 내줘 선취점을 내줬다.  
     
    하지만 더 이상 흔들리지 않았다. 3회는 선두타자 박병호를 삼진으로 돌려 세우면서 삼자범퇴로 마무리했고, 4회엔 2사 1루서 서건창을 투수 라인드라이브로 아웃시켜 실점을 막았다.  
     
    5회 역시 선두타자 김혜성을 3루수 내야안타로 내보냈지만, 이정후를 땅볼-박병호를 삼진-박동원을 땅볼로 각각 잡아냈다. 6회는 선두타자 허정협의 좌전 안타와 김규민의 희생번트로 맞은 1사 2루서 전병우를 우익수 플라이, 박준태를 3구 삼진 처리했다.  
     
    브룩스는 6회까지 공 97개를 던진 뒤 7회 홍상삼으로 교체됐다. 성적은 6이닝 6피안타 2볼넷 1실점. 박병호에게 잡아낸 3개를 포함해 탈삼진 8개를 솎아내는 위력투였다. 그러나 KIA 타선이 최원태를 공략하지 못해 승리 없이 물러나야 했다. KIA 입장에선 이 호투가 승리로 연결되지 못해 못내 아쉬울 듯하다.  
     
    배영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