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매니저 ”머슴생활·부당 해고”VS이순재 ”편파 보도..사실 밝힐 것”

    전 매니저 ”머슴생활·부당 해고”VS이순재 ”편파 보도..사실 밝힐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30 08:0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순재

    이순재

     
     
    배우 이순재의 전 매니저가 부당한 노동을 강요받았다고 폭로했다. 이순재 측이 이를 부인하고 나서 파장이 예상된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 이순재의 전 매니저 김 씨는 "이순재의 아내가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다. 문제 제기를 했지만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했다.  
     
    김 씨는 두달간 근무를 하며 주말을 포함해 5일 휴무를 했고, 주당 평균 55시간을 일했고 180만원의 월급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순재에게 고충을 털어놓았으나 이순재와 회사 측이 해당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않았다고 했다. 4대 보험을 들어줄 것을 이순재에게 요청했으나, 오히려 회사로부터 질책을 받았다고 했다. 일을 시작한 지 2달여만에 부당 해고 당했다고도 주장했다. 이순재 아내의 목소리가 담긴 녹취록도 공개했다.  
     
    이에 대해 이순재는 "매니저 채용 및 해고는 법적으로 무관하다"면서 "도의적인 책임으로 100만 원을 따로 챙겨줬다"고 반박했다. 회사 측은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 외에 잘못된 것이 없다"는 입장이었다.  
     
    보도 후 이순재는 한 매체에 "편파적인 보도다.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순재 측은 "한 쪽의 입장만 보도됐다. 빠른 시일 내에 사실 관계에 대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